미국 국방부 “‘같이 갑시다’ 구호는 한미 굳건한 파트너십 의미”

  • 문화일보
  • 입력 2023-07-26 11:51
프린트
확장억제 등 담당 정책차관에
숄레이 국무부 선임고문 지명


워싱턴 = 김남석 특파원 namdol@munhwa.com

미국 국방부가 정전협정 70주년을 앞두고 한·미 동맹을 상징하는 구호인 ‘같이 갑시다’(We Go Together)의 의미를 강조하고 한국에 대한 굳건한 방위 공약을 재확인했다.

국방부는 24일(현지시간) 배포한 성명을 통해 “한·미 간 끈끈한 유대를 간결하게 설명할 때 ‘같이 갑시다’ 구호가 자주 사용된다”며 “이 구호는 현재 2만8000명 이상 미군이 한국 동맹군과 함께 복무하는 한반도에서 오랫동안 특별한 의미를 지녔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동맹 70주년을 맞은 지금 이 구호는 더 큰 의미가 있다”며 “‘같이 갑시다’는 양국 간 굳건한 파트너십을 의미하며 긴급한 도전에 맞서 계속 함께하겠다는 약속을 나타낸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방부는 4월 윤석열 대통령 국빈방문 당시 조 바이든 대통령 환영사를 언급하며 “70년 동안 한·미 동맹은 더 강력하고 유능해졌으며 양국 국민 간 협력, 서로에 대한 헌신은 모든 측면에서 더 깊어졌다. 우리 양국 국가와 국민이 함께 선다면 하지 못할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대북 확장억제 등 국가안보정책 수립, 동맹과 군사협력 등을 책임지는 국방부 서열 3위 정책차관에 데릭 숄레이 국무부 선임고문을 지명했다. 숄레이 지명자는 바이든 행정부 출범 직후인 2021년 1월부터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에게 정책 이슈에 대해 조언하는 차관급 선임고문 역할을 맡아 북한을 비롯해 중국·러시아 문제 등에 관여해 왔다. 정책차관은 대북 확장억제 핵심 협의기구의 하나인 한·미 고위급 확장억제전략협의체(EDSCG)의 미측 책임자다.
김남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