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통신 “캠프데이비드 냉전이 전 세계를 한기로 몰아넣어”

  • 문화일보
  • 입력 2023-08-20 19:43
  • 업데이트 2023-08-20 19:5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미국 캠프데이비드에서 한미일 정상회의 일정을 마친 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기념촬영하고 있다. <공동취재>



신화사 “한·미·일 정상, ‘중국 위협’ 거짓말 의도적으로 퍼뜨려
”진정한 위협은 미국…궁극적으로 피해 보는 건 한국과 일본“ 주장



중국 관영통신 신화사가 한·미·일 정상회의(18일)에 대해 20일 ”캠프데이비드에서 뿜어져 나오는 냉전의 기운이 전 세계를 한기로 몰아넣고 있다“고 비판했다.

신화사는 이날 논평에서 ”미국 주도로 3국은 ‘안보 수호’를 기치로 폐쇄적이고 배타적인 지정학적 소집단을 만들고 지역의 전략적 안보를 해치며 아시아·태평양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통신은 한·미·일 정상이 ‘중국 위협’이라는 거짓말을 의도적으로 퍼뜨렸다고 비난했다.

통신은 ”미국이 한국과 일본을 끌어들여 안보 협력을 한다는 것은 양국의 안보를 도외시한 채 양국을 위험한 지경에 이르게 하는 것“이라며 ”한·일 양국에 안전감을 주기는커녕 지역의 안보 위험을 높이고 긴장을 조성해 궁극적으로 피해를 보는 것은 한국과 일본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의 신냉전에 휘말리면 한국의 안보가 더욱 불안해질 수 있다는 한국 일부 매체의 보도를 소개한 뒤 ”한반도 긴장이든 터무니없는 중국의 위협이든 모두 미국의 도발과 떼려야 뗄 수 없다“며 ”지역 안보에 대한 진정한 위협은 사실상 미국“이라고 주장했다.

통신은 ”국가 간 교류는 이해와 신뢰를 높이고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돼야 한다“며 ”미국은 아시아·태평양을 교란하려는 시도를 포기하고 한국과 일본은 미국 패권의 바둑돌이 돼서는 안 되며 지역의 절대다수 국가의 대립과 역사의 오류에 서지 말 것을 권고한다“고 강조했다.

허민 전임기자
허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