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채 잡고 2주 만에 대회 우승한 자폐증 소년…“학교에서 막대 가지고 놀길래”

  • 문화일보
  • 입력 2023-09-14 11:15
  • 업데이트 2023-09-14 11:1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골프를 치는 베일리 테에파-타라우라. 스터프 홈페이지 캡처



자폐증을 앓는 12세 소년이 태어나 처음 골프채를 잡은 지 2주 만에 골프 대회에서 우승했다.

13일(한국시간) 뉴질랜드 매체 스터프는 뉴질랜드 북섬 베이오브플렌티 지역 작은 마을에 사는 베일리 테에파-타라우라는 자폐증 소년이 타우랑가에서 열린 연례 전국 중학생경기대회인 제스프리 에임스 대회 9홀 골프 종목에서 우승했다고 밝혔다.

베일리는 불과 세 경기를 치르고 우승했다. 경기에서 승리할 때까지 말이 없었던 베일리는 승리 후 기자들에게 “나는 대회에 참가하고 싶은 꿈이 있었는데 1등을 했다. 굉장히 재미있었다”고 털어놓았다.

베일리가 골프채를 손에 잡은 건 대회가 열리기 2주 전이었다.

대회 관계자인 제이미 트라우튼은 “티박스에서부터 그린까지 걸어가는 자세에 자신감이 넘쳤고 집중력과 여유를 보여주었다”며 “그가 흔들림 없는 드라이버 실력에 힘입어 3라운드를 마치고 87점이라는 놀라운 스테이블포드 점수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스터프 홈페이지 캡처



베일리의 경기 동안 부모와 할아버지 등 가족들이 대회 내내 카트를 타고 따라다녔다. 베일리의 아버지는 “아들이 무척 자랑스럽다. 자폐증이 있는 그가 그렇게 잘하는 걸 보고 놀랐다”며 감격스러워했다. 그는 “몇 년 전만 해도 운동을 좋아하는 아이가 아니었다”며 “이제 옳은 방향을 잡은 것 같다. 자신감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자폐증에 뭔가 골프에 딱 들어맞을 수 있는 어떤 것이 있는 게 아닌지 생각된다며 “그는 공을 잘못 쳤을 때도 크게 당황하지 않는다. 공치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에 실수해도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고 밝혔다.

골프 코치인 훼투 위레무는 “메달을 딴 것은 보너스일 뿐”이라며 “다른 아이들과 어울리는 데 자신감을 보이고 말하기 시작했다는 게 가장 큰 승리”라고 말했다.

베일리의 아버지는 아들이 학교에서 늘 막대기 같은 걸 휘두르며 노는 것을 보고 골프를 시켜보기로 마음먹고 친구에게 전화해 빌린 골프채로 대회 2주 전에 연습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 소식에 현지의 한 건설회사는 그에게 골프채를 사주겠다고 제안했고, 뉴질랜드 골프협회도 그가 다니는 학교와 접촉해 돕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박세영 기자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