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홍수’ 리비아에 파견된 그리스 구조대원 4명 교통사고로 숨져

  • 문화일보
  • 입력 2023-09-18 06:0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리비아 홍수 현장에서 구조작업을 하는 적신월사 구조대원들.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홍수에 따른 댐 붕괴로 1만 명 이상이 사망한 북아프리카 리비아에 파견된 그리스 구조대원 4명이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었다고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이 17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리비아 동부지역을 관할하는 정부의 오스만 압델잘릴 보건부 장관은 "19명의 구조대원이 벵가지에서 수해 현장인 데르나로 가던 도중 사고를 당해 4명이 숨졌다"고 말했다. 나머지 15명의 구조대원도 부상했으며, 이 가운데 7명은 위중한 상태라고 압델잘릴 장관은 설명했다.

이어 그는 "사고는 구조대원들을 태운 차량이 리비아 일가족이 탄 차량과 충돌하면서 벌어졌다"며 "상대 차량에 탔던 사람들 중 3명은 사망하고 2명은 중태"라고 덧붙였다.

그리스 정부 측도 리비아 주재 그리스 대사관을 인용한 성명을 통해 사고 소식을 전했지만, 사고 당시 상황이 분명하지 않으며 대원들은 부상이 크지 않다고 밝혔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