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게 싸워야 한다”며 단식 말린 文…이재명 “세상 망가지는 것 같아”

  • 문화일보
  • 입력 2023-09-19 20:5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을 방문해 입원 중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중랑구 녹색병원 찾아 20여 분 문병…단식 중단 출구 될지 주목
‘문재인 출당’ 일부 시위 접한 李…"하나로 단결해 싸워야" 비판


문재인 전 대통령이 19일 병원에 입원 중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찾아 단식 중단을 권유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이 대표가 입원한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을 찾아 20여 분간 이 대표를 문병했다. 이 대표는 단식 19일째인 전날 혈당이 급격하게 떨어지는 등 몸 상태가 나빠져 국회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가, 녹색병원으로 옮겨졌다. 천준호 민주당 당 대표 비서실장과 서영교 최고위원, 박홍근 전 원내대표, 윤건영 의원 등의 안내를 받아 병실로 이동한 문 전 대통령은 이 대표의 손을 잡고 머리를 쓸어 넘기며 위로했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 2014년 세월호 특별법 처리를 촉구하며 단식했던 자신의 경험을 이야기하며 "내가 열흘 단식할 때 힘들었는데, (단식한 지) 20일이니 얼마나 힘들까 싶다"고 말했다. 이어 "단식의 결기는 충분히 보였고, 길게 싸워나가야 한다"며 "국면이 달라지기도 했으니 빨리 기운을 차려서 싸우는 게 필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제 이 대표 혼자 몸이 아니고, 많은 사람이 함께 아파하고, 안타까워하고, 다시 일어서기를 바란다는 걸 늘 생각하라"고도 언급했다. 문 전 대통령은 천 실장과 병원장에게 이 대표의 상태를 물으며 "이럴 때일수록 주변에서 단식을 그만두게 해야 한다"라고도 했다.

이 대표는 문 전 대통령에게 "잘 알겠습니다"라고만 대답하고 단식을 중단하겠다는 말은 하지 않았다고 한민수 민주당 대변인이 병원 앞에서 기자들에게 전했다. 이 대표는 "세상이 망가지는 것 같고, 끝없이 떨어지는 나락 같아 단식을 할 수밖에 없었다"며 "이런 걸음까지 하시게 해서 죄송하다"고 문 전 대통령에게 말했다고 한다. 당내에서는 이 대표가 단식을 중단할 명분을 찾기 어려운 상황에서 문 전 대통령의 방문이 단식의 ‘출구’가 될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

문 전 대통령은 이 대표의 단식 이틀째인 지난 1일 전화를 걸어 "윤석열 정부의 폭주가 너무 심해 제1야당 대표가 단식하는 상황이 염려스럽다. 건강을 잘 챙기라"고 격려했다. 지난 14일에는 청와대 비서실장을 지낸 노영민 전 의원을 통해서도 "단식을 중단해야 한다"는 뜻을 전한 바 있다.

한편, 문 전 대통령의 병원 방문에 맞춰 이 대표 지지자로 보이는 시민은 손팻말을 들고 ‘문재인 출당’ 등의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그러자 민주당은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이 대표가 이런 행태를 강하게 비판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문 전 대통령은 당의 큰 어른"이라며 "민주당이 하나로 단결해 적과 싸워야 할 지금 나침반 같은 역할을 해주시는데, 민주당 지지자라면서 어찌 비난하는가"라고 밝혔다고 한다

노기섭 기자
관련기사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