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유족에 “자식팔아 장사” 막말 與창원시의원…선고유예 논란

  • 문화일보
  • 입력 2023-09-19 23:2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11월 23일 이태원 핼러윈 참사 희생자 모친의 방송 인터뷰 내용에 대해 ‘자식 팔아 한 몫 챙기자는 수작’이라고 비판한 김미나 창원시의원. 김 시의원 페이스북 캡처



재판부 "죄책 가볍지 않지만 재발 방지 다짐"…노동계 "판결이 참으로 관대"


자신의 SNS에 이태원 핼러윈 참사 유가족과 화물연대 조합원을 비난하는 막말을 쏟아내 당사자 등으로부터 고소·고발당한 국민의힘 소속 김미나 창원시의원이 징역형의 선고를 유예받았다.

창원지법 마산지원 형사3단독 손주완 판사는 19일 모욕 혐의로 기소된 김 시의원에게 징역 3개월의 선고를 유예했다. 선고유예는 가벼운 범죄에 대해 일정 기간 형의 선고를 미루고, 유예일로부터 2년이 지나면 사실상 없던 일로 해주는 판결이다. 만약 유예기간 중 자격정지 이상의 판결이 확정되거나, 자격정지 이상의 형에 처한 전과가 발견되면 유예한 형을 선고한다.

김 시의원은 지난해 12월 자신의 SNS에 이태원 참사 희생자를 두고 "나라 구하다 죽었냐", "시체 팔이 족속들"이라고 쓰고, 비슷한 시기 화물연대와 관련해 "겁도 없이 나라에 반기 드는 가당찮은 또라이들"이라는 등의 글을 올린 혐의로 기소됐다. 김 시의원은 지난달 31일 열린 첫 공판에 출석해 "혐의를 모두 인정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손 판사는 "김 시의원의 범행으로 인한 피해자 수가 200명이 넘고 가족의 죽음을 맞은 유족에게 모멸감을 줄 과격한 언사를 한 점 등에 비춰 죄책이 가볍지 않다"면서도 "잘못을 인정하고 뉘우치는 태도를 보이고 다시는 이런 범죄를 저지르지 않겠다고 다짐하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앞서 검찰은 김 시의원에게 벌금 300만 원을 구형했다. 손 판사는 "김 시의원이 저지른 범죄 내용과 사회적 지위 등을 고려했을 때 징역형을 선택형으로 고려했다"며 "다만 반성하고 있으며 시의원이라는 지위를 박탈하는 집행유예는 피하는 쪽으로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이번 판결에 경남지역 노동계는 일제히 반발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이번 판결은 참으로 관대하다"며 "반성하고 초범인 점을 고려했다는 양형 이유는 틀에 박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위법인데도 사회적 관용을 이유로 선고를 유예한다는 것은 특혜"라며 "김 시의원이 과연 어떤 반성을 했을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