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방러 직후 러시아 찾은 中 외교수장…“중러간 긴밀한 협력, 다른 나라 영향 없어”

  • 문화일보
  • 입력 2023-09-19 06:1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18일 왕이(뒷모습) 중국 공산당 중앙외사판공실 주임 겸 외교부장과 러시아 모스크바 리셉션하우스에서 회담하고 있다. 러시아 외무부 AP 연합뉴스



외교수장 회담 이어 러 국가안보회의 서기도 만날듯…푸틴-시진핑 정상회담 조율
우크라 사태·북러 정상회담도 논의…푸틴도 만날 가능성



18일(현지시간) 러시아를 방문한 중국 외교 사령탑 왕이 중국공산당 중앙외사판공실 주임 겸 외교부장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담하며 양국 협력을 강조했다고 타스 통신이 보도했다.

왕 주임은 이날 러시아 모스크바 외무부 리셉션하우스에서 라브로프 장관과 회담을 시작하면서 "중국과 러시아는 독립적인 외교 정책을 펼치고 있다"며 "우리의 협력은 다른 누군가를 겨냥하지 않고 다른 국가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전략적 리더십으로 양국 관계가 긍정적인 발전 동력을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중러의 포괄적인 전략 파트너십과 호혜적 협력이 다양한 경로로 심화하고 있으며, 양국 국민의 교류도 점점 활발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중국은 러시아 파트너들과 예전처럼 다극주의를 수호하고 다극 세계 형성을 수호하며 더 공정한 세계 질서 구축을 촉진하기 위해 굳건히 설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라브로프 외무장관은 "최근 우리는 ‘글로벌 사우스’(Global South·주로 남반구에 위치한 신흥국과 개도국을 통칭)의 다른 국가들과 행동을 조율하는 데 매우 성공적이었고, 동아시아 정상회의,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상하이 협력기구의 틀 안에서 긍정적인 결과를 도출했다"고 화답했다.

이날 모스크바에 도착한 왕 주임은 오는 21일까지 러시아에 머물며 제18차 중러 전략안보협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왕 주임은 지난 16∼17일 몰타에서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만난 뒤 바로 러시아를 찾았다. 지난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러시아를 방문해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간 직후에 중국 외교 수장이 러시아를 방문한 것이다. 그는 이번 방문 기간 동안 다음 달로 예상되는 푸틴 대통령과 시 주석의 정상회담을 조율하고, 우크라이나 사태와 지난주 있었던 북러 정상회담 등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는 라브로프 장관뿐 아니라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러시아 국가안보회의 서기와도 만날 것으로 예상된다.

러시아 매체 RTVI는 왕이 주임이 푸틴 대통령과 만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왕 주임이 지난 2월 러시아를 방문했을 때도 푸틴 대통령과 만났고, 2019년 파트루셰프 서기가 중국을 방문했을 때 시 주석과 회담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크렘린궁은 푸틴 대통령이 왕이 주임을 만날지 여부를 밝히지 않았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이번 양국 외교수장 회담에서 우크라이나 위기에 관한 의견을 나누고,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안보 문제 등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세영 기자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