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배 늘었는데 7%도 안되는 여성 임원…삼성·카카오 가장 많아

  • 문화일보
  • 입력 2023-09-19 07:16
  • 업데이트 2023-09-19 07:2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대기업 계열 홍보대행사의 최초 여성 임원 서사를 그린 드라마 ‘대행사’. JTBC 제공



국내 30대 그룹 여성임원 비중 6.9%…개정 자본시장법 시행 영향
카카오 6개 계열사 임원 5명중 1명은 여성, 삼성 여성임원 157명 ‘최다’



개정 자본시장법 시행 등의 영향으로 국내 30대 그룹의 여성 임원 비중이 5년 사이 2배 이상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임원 비중이 가장 큰 그룹은 카카오였다.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는 자산 상위 30대 그룹 계열사 중 사업보고서를 제출하는 265개 기업의 여성 임원 현황 분석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올해 1분기 말 이들 기업의 여성 임원은 726명으로, 전체 임원(1만561명) 가운데 여성은 6.9%였다. 여성 임원 수는 2018년 1분기(271명)보다 455명 늘었으며, 여성 임원 비중은 5년 전(3.2%)보다 3.7%포인트 상승했다.

2018년 1분기에는 여성 임원이 한 명도 없는 그룹이 8곳이었으나, 올해 1분기에는 여성 임원이 한명도 없는 그룹은 HMM이 유일했다.

또 올해 1분기 30대 그룹 265개 계열사에서 여성 임원이 없는 곳은 86곳으로 전체의 32.4%를 차지했다. 5년 전에는 조사 대상 중 여성 임원이 없는 곳이 188곳(70.9%)에 달했다.

특히 30대 그룹 계열사의 사외이사 중 여성 사외이사 비중은 2018년 1분기 2.3%(16명)에서 올해 1분기 18.1%(155명)로 15.8%포인트 상승했다.

지난해 8월부터 시행된 개정 자본시장법은 자산총액 2조원 이상 상장사의 이사회를 특정 성(性)이 독식하지 않도록 규정하고 있다.

다만 같은 기간 사내이사 가운데 여성 비중은 1.7%(12명)에서 2.8%(25명)로 1.1%포인트 늘어나는 데 그쳤다.

미등기 여성 임원의 증가세도 두드러졌다. 30대 그룹의 미등기 임원 중 여성 임원은 2018년 1분기 243명에서 올해 1분기 546명으로 증가했다.

미등기 임원 전체에서 여성이 차지하는 비중은 3.4%에서 6.2%로 2.8%포인트 상승했다.

여성 임원 비중이 가장 큰 그룹은 카카오그룹이었다. 카카오 6개 계열사 임원 84명 중 여성은 19.0%에 해당하는 16명이었다. 이어 여성 임원 비중은 네이버 18.8%(26명), CJ 15.0%(48명), 신세계 13.7%(25명) 등 순이었다.

여성 임원 수가 가장 많은 그룹은 삼성이었다. 삼성 22개 계열사 임원 2097명 중 여성은 157명(7.5%)으로 집계됐다.

이어 SK 88명(7.8%), LG 78명(7.4%), 현대차 69명(4.9%), 롯데 53명(8.5%) 순으로 나타났다.

박세영 기자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