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연대의 엑스포 강조…“엑스포, 경쟁 아닌 연대의 장”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2 22:3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한·몽골 정상회담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과학기술, 산업 발전 전 세계와 공유하는 엑스포
대통령실 "닷새간 41개 나라 만나는 강행군…폭풍 외교"


윤석열 대통령이 연일 ‘연대’를 강조하며 2030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외교전을 펼치고 있다. 엑스포 유치를 통해 글로벌 중추국인 우리나라의 과학기술, 문화 콘텐츠 등을 전 세계 시민과 함께 나누고 즐기는 방식의 엑스포를 열겠다는 것이다.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윤 대통령은 각국 정상들에게 엑스포 유치전을 하며 "엑스포는 경쟁하는 장소가 아니다. 연대의 장"이라고 말했다고 22일(현지시간) 대통령실이 전했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은 21일부터 닷새간 41개 나라를 만나는 강행군을 소화하고 있다"며 이 같은 발언을 소개했다. 윤 대통령은 정상들에게 "엑스포는 월드컵이나 올림픽과는 확연히 다르다"며 "메달을 놓고 경쟁하는 게 아니라 과학기술과 산업 발전을 전 세계 모든 시민들에게 정당하게 공유하고 그 혜택을 나눠줌으로써 국가 간 격차를 줄이고 인류의 평화와 지속 가능한 번영의 토대를 만들어내는 게 부산엑스포의 목적"이라고 설명했다고 김 수석은 전했다. 이에 대해 김 수석은 한국과 경제 및 개발협력을 진행 중인 국가들이 부산엑스포를 통해 발전의 실질적 기회를 잡고, 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는 메시지라고 설명했다.

김 수석은 유엔총회 참석 계기로 마련된 이번 뉴욕 방문에 대해 "밤낮을 가리지 않고 몰아치는 폭풍 일정"이라며 "폭풍 외교의 끝에 어떤 결과가 기다리고 있을지 장담할 수 없는 치열하고 숨막히는 외교전이 뉴욕에서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익을 위해 소리 없는 전장에 선 야전사령관으로서 대통령은 한치 남김없이, 주어진 100여시간 동안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출국 직전까지 양자 정상회담을 이어가며 부산엑스포 홍보전에 나설 방침이다.

뉴욕=손기은 기자
손기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