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극에서 ‘반바지’ 입었다…평년보다 39도 높은 지구 신기록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5 19:4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남극의 ‘남극점 표시’에서 반바지를 입고 포즈를 취한 메릴랜드대 항공우주공학과 토마스 랩스 박사. 미국 메릴랜드대 홈페이지 캡처



지구 온난화 등 전반적인 기후 변화 때문인지는 확실치 않아

남극에 작년에 닥친 이상고온의 수준이 지구 신기록이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미국 워싱턴대의 지구과학자 에드워드 블랜처드-리글워스는 지난해 3월 남극 기온을 분석한 이 같은 보고서를 미국 지구물리학회(AGU) 회보에 게재했다.

보고서는 지난해 3월 18일 남극 동부 해안에서 기록된 기온이 평년보다 무려 섭씨 39도 높은 것으로 분석했다. 남극에서 3월은 가을에 들어가는 시점으로 평년기온은 영하 50도 정도이지만 지난해 3월 18일 기온은 영하 10도까지 치솟았다. 이는 남극의 한여름 기온보다 높은 수치였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반팔 차림으로 북극에서 포즈를 취한 남성. 북극 전문 여행사 아틱 킹덤 홈페이지 캡처



WP는 당시 남극에 있던 연구원들이 비교적 온난한 날씨에 웃통을 벗거나 반바지 차림으로 다니기도 했다고 전했다. 블랜처드-리글워스는 "괄목할 사건인 것은 분명하다"며 "이상기온의 정도가 세계 다른 어떤 곳에서 측정된 것보다 컸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남극의 당시 이상기온이 지구온난화보다는 남극의 날씨 자체의 변덕성 때문이라고 봤다.

블랜처드-리글워스는 이상고온의 발단으로 당시 일상적이지 않은 바람을 들었다. 남극은 서쪽에서 동쪽으로 싸고도는 바람 때문에 북쪽에 있는 온기를 차단해 낮은 기온을 유지한다.

이상고온 현상이 닥친 때에는 바람이 길을 잃으면서 불과 4일만에 호주 남부의 따뜻한 공기가 유입됐다. 블랜처드-리글워스는 "관측 사상 가장 빠르게 이 같은 현상이 발생한 사례"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보고서는 이 같은 날씨의 급변이 극지에서 완전한 이변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글로벌 기상관측 자료와 컴퓨터 가상실험 결과에 따르면 정상 수준을 크게 벗어난 기온은 고위도에서 목격되었으며 위도 48도 아래에 있는 지역에서 그런 큰폭의 기온변화는 발생하지 않았다.

브랜처드-리글워스는 일단 고위도에서 더운 공기에 밀려날 찬 공기가 많다는 점을 기온급변의 원인으로 들었다. 극지에서 눈과 얼음 때문에 지표 온도가 상층 온도보다 낮은 곳들이 있는데 더운 공기가 갑자기 내려와 이상고온이 발생할 수 있고 특히 겨울에 그런 현상이 잦다고 설명했다.

기후변화가 남극의 이상고온 신기록에 미친 영향은 아직 뚜렷하게 드러나지는 않았다. 보고서는 온실가스 등을 변수로 삼아 컴퓨터로 모델 분석을 한 결과 기후변화의 영향은 섭씨 2도 정도였다고 밝혔다.

그러나 일부 전문가들은 따뜻한 기온의 유입을 부른 바람의 변화 등 모델로 측정할 수 없는 부분에 기후변화의 영향이 존재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견해도 제기하고 있다.

박세영 기자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