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모들 만난 김건희 여사 “출산 결심한 용기에 박수…강한 엄마 돼야”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7 19:1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추석 연휴 시작을 하루 앞둔 27일 서울 송파구의 미혼모자가족 복지시설을 방문해 아이를 안아주며 미혼모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석 연휴 앞두고 미혼모 복지시설 방문…"정부와 사회 모두 돌봐야"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추석 연휴 시작을 하루 앞둔 27일 서울 송파구의 미혼모자 복지시설인 ‘도담하우스’를 찾았다. 김 여사는 미혼모와 아이들을 격려하며, 시설 종사자들의 노고도 살폈다.

김 여사는 이날 도담하우스 내 미혼모들과 만난 자리에서 "어려운 상황에서도 출산을 결심한 여러분의 책임감과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며 "정부와 사회 모두가 부모의 마음으로 아이를 함께 돌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혼모가) 두려움 없이 자녀를 출산·양육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더 노력하겠다"며 "마음을 단단히 하고, 강한 엄마가 돼야 한다"고 응원했다.

김 여사는 자격증 취득과 고교 검정고시를 준비하거나 직업교육을 이수하고 있는 미혼모들의 사연을 듣고 "고된 육아를 하면서도 미래의 나를 위해 투자하는 모습이 멋지다"며 "꿈을 향해 계속 도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시설 관계자들에게는 "육체적으로, 정신적으로 힘든 엄마들이 믿고 의지할 수 있도록 잘 챙겨달라"고 당부했다.

김 여사는 지난해 9월 서울 소재 한부모가족 복지시설을 방문했고, 12월에는 ‘한부모가족 한마당행사’에 참여하는 등 이들의 생활 안정과 자립 역량 강화에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여왔다고 대통령실은 강조했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