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기증으로 6명에 새 삶 선물한 엄마…“하늘에선 행복하세요”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7 22:2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뇌사 장기기증으로 6명에게 새 생명을 선사한 고(故) 이은미 씨.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고(故) 이은미씨, 간·폐·신장·안구 기증…"사회의 큰 울림되길"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쓰러져 뇌사상태가 된 50대 여성이 장기를 기증해 6명에게 새 생명을 선사하고 세상을 떠났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달 22일 광주 전남대병원에서 이은미(57) 씨가 간, 폐, 좌우 신장, 좌우 안구를 6명에게 각각 기증하고 세상을 떠났다고 27일 밝혔다. 이 씨는 인체조직도 기증해 100여 명의 환자에게도 희망을 전했다.

전남 완도 출신인 이 씨는 밝고 긍정적이며, 어려운 사람을 먼저 배려하던 따뜻한 사람이었다고 유족들은 전했다. 10년 전 마트에서 일을 시작했고, 고된 일에도 다양한 사람을 만나며 즐겁게 사는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

기증원에 따르면, 이 씨는 지난 8월 19일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쓰러져 병원으로 급하게 이송됐다. 의료진의 노력으로 다시 심장은 뛰게 됐지만,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 상태가 됐다. 이 씨의 가족들은 그를 그대로 떠나보내기보다 누군가의 몸에서 일부라도 살아 숨 쉬길 바라는 마음으로 기증을 결심했다. 갑작스럽게 이별을 하게 된 유족들은 이 씨의 장기를 이식받은 누군가의 새로운 삶을 떠올리며 위로를 받는다고 한다.

이 씨의 자녀들은 "엄마에게 이식받은 분들이 이전보다 훨씬 더 행복하고 선한 삶을 살기를 바란다"며 "무엇보다 엄마의 행복도 바란다"고 기증원을 통해 밝혔다. 이 씨의 동생도 "중환자실 간호사로 일을 하면서 많은 죽음을 봤고, 기증의 중요성도 크게 느낀다"며 "언니도 선한 영향력을 남기고 떠나 가족들 모두 가슴이 아프지만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인성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원장은 "아픈 이에게는 희망을, 죽음을 앞둔 사람에게는 생명을 주고 떠난 기증자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삶의 끝에서 다른 생명을 살리는 뜻 있는 죽음이 사회의 큰 울림이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