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원식 국방장관 취임…“북한이 도발하면 끝까지 응징”

  • 문화일보
  • 입력 2023-10-07 15:46
  • 업데이트 2023-10-07 15:5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신원식 신임 국방부 장관. 연합뉴스



신원식 신임 국방부 장관은 7일 “북한이 도발하면 즉각, 강력히, 끝까지 응징해 적의 추가 도발 의지와 능력을 분쇄하겠다”고 밝혔다.

신 장관은 이날 오후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국방장관 이·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통해 “적을 압도하는 국방태세를 구축하겠다. 응징이 억제이고, 억제가 곧 평화”라며 이같이 말했다.

국군 장병의 정신 전력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신 장관은 “우리 장병들을 강한 정신력으로 무장시키겠다”며 “무엇을 지키고, 누구와 싸우며, 어떻게 이길 것인지 명확히 인식할 수 있도록 국가관, 대적관, 군인정신을 확립하겠다”고 밝혔다.

신 장관은 한미동맹 및 연합방위 태세 강화도 강조했다. 신 장관은 “윤석열 정부는 올해 ‘워싱턴 선언’과 ‘핵협의 그룹(NCG) 출범’을 통해 70년 한미동맹의 새 지평을 열었다”며 “이를 군사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미국의 핵전력과 우리의 첨단 재래식전력을 통합해 대북 억제력의 완전성을 제고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미 연합연습과 훈련을 강화하고, 양국 간 국방과학기술 협력체계를 발전시키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신 장관은 이날 윤석열 대통령의 임명 재가 후 첫 일정으로 서울국립현충원을 참배했다.

황혜진 기자
관련기사
황혜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