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원식·유인촌 장관 임명에 여야 엇갈린 반응

  • 문화일보
  • 입력 2023-10-07 15:30
  • 업데이트 2023-10-07 15:33
프린트
국민의힘 “일하겠다는 정부 의지”…민주 “국민 여론에 거부권 행사”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신원식진 신원식 국방부 장관. 연합뉴스



7일 윤석열 대통령이 신원식 국방부 장관과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임명한 데 대해 여야가 극단적으로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국민의힘은 두 장관에 대해 “국방·안보와 문화·예술 분야에서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김예령 대변인은 “정부의 정책 기조와 국정 철학을 가장 잘 구현해 낼 적임자라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며 “윤석열 정부는 글로벌 중추 국가로서 대한민국의 무한한 가능성과 역량을 세계에 증명해 낼 것”이라고 논평했다.

김 대변인은 신 후보자에 대해 “더 이상의 안보 공백을 막고 급변하는 세계 질서와 동북아의 엄중한 국제 정세에 발 빠르게 대처해 제대로 일하겠다는 정부의 강력한 의지 표명”이라고 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유인촌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연합뉴스



유 장관에 대해서는 “‘K-콘텐츠’가 확실한 경쟁력을 지닐 수 있도록 불필요한 규제를 조속히 완화하고 투자를 활성화해 문화·예술 산업 진흥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인사 참사’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인사청문회를 통해 두 장관을 임명하는 것은 인사 참사라는 게 명백해졌다”며 “국민 여론에 거부권을 행사하는 것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권 수석대변인은 “신 장관은 인사청문회 전부터 군사 쿠데타를 옹호하고 매국노 이완용을 두둔해 국민의 평가가 끝난 상황이었다”며 “그런데도 윤 대통령은 신 장관을 임명해 자신의 정치관과 역사 인식을 똑똑히 보였다”고 지적했다.

유 장관에 대해서는 “인사청문회에서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부인하는 후안무치한 태도로 일관하고 온 국민이 기억하는 욕설 논란마저 부정했다”며 “윤 대통령이 국민을 어떻게 바라보는지 강한 의문을 갖게 하는 인사”라고 했다. 정의당 강은미 원내대변인도 서면브리핑을 통해 “하나회 잔당이나 다름없는 인사를 국방 최고책임자로, 이명박 정부 꼬마 대장을 언론·문화계 장악 일선에 내놓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유회경 기자
관련기사
유회경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