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50년 세계 인구 4명 중 1명은 아프리카인…젊은층은 3명 중 1명”

  • 문화일보
  • 입력 2023-10-30 05:5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3일(현지시간) 아프리카 난민들이 탄 목선이 해양경비대의 보트에 이끌려 스페인령 카나리아 제도 엘 이에로섬으로 들어오고 있다. EPA 연합뉴스



NYT "아프리카인, 1950년 세계 인구의 8%에서 100년만에 급증"
만성적 실업 문제 더 악화될 우려…"아프리카 실업은 전 세계의 문제"


선진국들이 출산율 하락에 골머리를 앓는 반면 아프리카에서는 인구가 급속히 늘어, 오는 2050년에는 전 세계 인구 4명 중 한 명이 아프리카인이 될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향후 25년간 아프리카의 인구가 2배로 늘어 25억명에 달할 것이며, 이는 세계와의 관계에도 큰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보도했다.

1950년 당시 아프리카의 인구는 전 세계의 8%에 불과했으나, 유엔 전망에 따르면 이보다 100년 뒤인 2050년에는 그 비중이 25%에 육박할 것이라는 얘기다.

특히, 청년 인구에서 아프리카인의 비중이 더 커질 것으로 전망됐다. 2050년에는 전 세계 15~24세 청년층 가운데 아프리카인이 최소 3분의 1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NYT는 앞으로 10년 안에 아프리카의 15~65세의 생산 인구가 10억명에 도달하면서, 아프리카는 인도와 중국을 제치고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노동력을 보유하게 될 것으로 봤다. 이는 아프리카가 이미 겪고 있는 만성적 실업 문제를 크게 악화시킬 수 있다. ‘넥스트 아프리카’의 저자 오브리 흐루비는 "기후 변화 다음으로 아프리카의 일자리 위기는 우리 시대의 본질적인 문제가 될 것"이라며 이것이 아프리카만의 문제가 아닌 전 세계의 문제라고 말했다.

NYT는 그러나 고령화 사회가 잃어가는 중요한 자원인 젊은 인구로 인해 아프리카가 자신과 세계의 미래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오남석 기자
오남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