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윤한(윤석열·한동훈)의 난’ 페북 댓글에 ‘좋아요’

  • 문화일보
  • 입력 2023-11-11 09:58
  • 업데이트 2023-11-11 10:18
프린트
영화 ‘서울의 봄’ 포스팅에 “‘윤한의 난’ 영화도 제작될 것” 댓글 달리자
‘좋아요’ 누른 뒤 “주연 배우가 각각 누가 될지 궁금^^” 대댓글
현 정부가 ‘윤석열·한동훈의 검찰 공화국’ 주장하려는 의도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전 법무 장관이 지난 9일 오후 경남 양산의 평산책방에서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0일 오후 페이스북에 영화 ‘서울의 봄’을 포스팅한 뒤 “언젠가 ‘전노의 난’의 속편 격인 ‘윤한의 난’을 복기하는 영화가 제작되는 날이 올지도 모르겠다”는 댓글에 ‘좋아요’를 눌렀다.

여기서 ‘전노의 난’은 ‘전두환·노태우의 쿠데타’를, ‘윤한의 난’은 ‘윤석열·한동훈의 집권’을 각각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조 전 장관의 이 포스팅은 윤석열 정부 출범을 전두환의 군사 반란에 빗댄 일종의 쿠데타로 보고 있는 것으로 해석돼 논란도 예상된다.

조 전 장관이 굳이 ‘윤한의 난’으로 명명한 한 것은 현 정부가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 장관의 ‘검찰 공화국’이라고 주장하려는 것으로 분석된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는 22일 개봉되는 영화 ‘서울의 봄’ 포스터.



조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북에 오는 22일 개봉될 김성수 감독의 영화 ‘서울의 봄’을 포스팅 했다. ‘서울의 밤’은 1979년 전두환의 12·12 군사 쿠데타 관련 에피소드를 다룬 영화다.

이에 “언젠가 ‘전노의 난’의 속편 격인 ‘윤한의 난’을 복기하는 영화가 제작되는 날이 올지도 모르겠다”는 댓글이 올라오자 ‘좋아요’를 누르고 “주연 배우가 각각 누가 될지 궁금합니다^^”라고 대댓글을 올렸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전 법무 장관은 10일 자신의 페북 포스팅에 “언젠가 ‘윤한의 난’ 영화가 제작되는 날이 올 것”이란 댓글이 올라오자 “주연 배우가 각각 누가 될지 궁금합니다^^”라고 대댓글을 올렸다. 조국 페이스북 캡쳐



조 전 장관은 자녀 입시 비리와 감찰 무마 등의 혐의로 기소돼 지난 2월 1심에서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받고 항소했다. 조 전 장관은 증거 인멸 및 도주 우려가 없다는 이유로 법정 구속되지는 않았다. 그는 최근 “비법률적인 방식으로 명예회복 하겠다”면서 내년 22대 총선 출마 뜻을 비추기도 했다.

허민 전임기자
허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