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구, 이준석 바람 안불 것”…이 “어려우니까 도전”

  • 문화일보
  • 입력 2023-11-11 13:51
프린트
홍, 이 ‘대구 출마설’에 "상황인식 오류…비례정당 올인해야"
이, "홍 시장 말 정확…어려운 도전이고 비상한 각오로 시작"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와 홍준표 대구시장이 지난 8월 30일 대구 두류야구장에서 ‘2023 대구치맥페스티벌’ 개막식에 참석해 건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이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의 ‘대구 중심 신당설’에 대해 "이준석 바람은 전혀 불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이 전 대표는 "어려우니까 도전하겠다"고 응수했다.

홍 시장은 11일 페이스북을 통해 "16대 총선 당시 대구에 자민련 바람이 불었던 것은 YS(김영삼) 정권 출범 당시 대구에 설립 예정이던 삼성 상용차를 부산으로 가져 갔고 중심 인물로 거물인 박철언 장관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지금 윤석열 정권은 대구시 정책을 전폭적으로 밀어 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홍 시장은 이어 "이준석은 대구와 전혀 연고가 없고, 같이 거론되는 유승민은 아직 배신자 프레임에 갇혀 있다"며 이처럼 밝혔다. 또 "이준석 신당은 대구 민심을 가져갈 만한 하등의 요인이 없다"며 "상황인식의 오류이고 정세 판단의 미숙"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현실을 무시하는 바람만으로 현 구도를 바꾸기는 어렵다"며 "비례대표 정당에 올인하는 게 맞지 않겠나"라고 조언했다.

이에 이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홍 시장 말이 정확하다"면서도 "어려운 도전"이라고 답했다. 그는 "신당이 만약 차려진다면, 대구에서의 승부를 피하지 않는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도전이기에 비상한 각오를 하고 시작해야 할 일"이라며 "지역 내 패권에 안주한 정치세력이 경각심을 갖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어 "어려워서 도전하지 않는 것이 아니라 어려우니까 도전하겠다"고 했다.

허민 전임기자
허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