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시진핑 후속 정상회담하기로, 일정은 미정” 백악관 밝혀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1 06:2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1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우드사이드에서 만나 손을 맞잡고 있다. UPI 연합뉴스(중국 외교부 제공)



"지금 중요한 건 군 당국 간 소통채널 복원"
3차 정상회담, 관례상 바이든 中 방문할 듯



지난 15일(현지시간) 미국에서 만났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양자간의 후속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데 뜻을 같이 했다고 백악관 당국자가 20일(현지시간) 밝혔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이날 언론 브리핑을 통해 미중 정상이 가까운 시기 안에 다시 만날 것이냐는 질문에 "그들은 다시 만나기로 합의했다"면서 "그러나 날짜는 잡히지 않았다"고 답했다.

커비 조정관은 "지금 정말 중요한 것은 전구(戰區) 사령관 또는 그 아래 급에서 군 당국간 소통 채널을 재개통하는 것"이라며 "그것이 우리가 가장 즉각적으로 회복하려 하는 소통 채널"이라고 밝혔다.

지난 15일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군 대 군 대화 채널 복원’ 이행이 양국 관계의 당면 현안임을 재차 강조한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과 시 주석은 지난해 11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계기에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첫 정상회담을 한 데 이어 지난 15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계기에 샌프란시스코에서 두 번째 대면 정상회담을 했다. 만약 두 사람이 3차 정상회담을 한다면 관례상 바이든 대통령이 중국을 방문하는 방향으로 논의가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