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나를 띄우는 건 민주당…난 ‘스타 장관’ 아냐”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2 16:5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동훈(왼쪽 두번째) 법무부 장관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정관에서 열린 2023 국회 세미나 ‘지방소멸 위기, 실천적 방향과 대안’에 참석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훈비어천가’ 등 더불어민주당 지적에 일일히 응수
혁신위의 대통령 측근 험지출마 권고에 대해 "난 스타장관 아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2일 자신을 총선 후보로 띄우는 건 국민의힘이 아닌 더불어민주당이라고 밝혔다. 총선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거듭 말을 아꼈다.

한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정관에서 열린 ‘지방소멸 위기, 실천적 방향과 대안’ 세미나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의 ‘훈비어천가(한동훈+용비어천가)’ 비판에 대해 "국민의힘이 저를 띄운다는 것에 공감하실 분들은 많지 않을 거 같다"며 "민주당이 저를 띄운다는 점에 대해선 많은 분들이 공감할 거 같다"고 말했다. 총선 출마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그 부분에 대해서는 충분히 말했다"고 일축했다.

앞서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국민의힘 당대표와 혁신위원장이 ‘훈비어천가’를 부르며 한동훈 띄우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며 "대통령은 나라님, 측근 장관은 ‘세자’로 모시는 듯한 국민의힘의 모습은 한심하기 짝이 없다"고 주장했다.

최근 지방 방문이 총선 행보로 비춰지는 것에 대해서는 "총선과는 전혀 관계없는 당연히 해야 할 일이다. 제가 줄기차게 해오던 일을 잘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했다. 또 "저보다 박범계 전 장관이 훨씬 많이 다녔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혁신위가 방침으로 제시한 ‘대통령과 가까운 사람들의 험지 출마’에 대해선 "나는 스타 장관이 아니다"라며 "법무부 장관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 장관은 ‘현직 장관이 한쪽 정치 세력을 강하게 대변한다’는 박주민 민주당 의원 지적에 대해선 "저는 어떤 한쪽의 편을 드는 게 아니라 맞는 편을 드는 것이다. 옳은 말을 하는 것"이라고 응수했다. 이정섭 차장검사의 비위 의혹을 언급하며 자신을 비난한 서영교 민주당 최고위원을 향해서도 "보좌진은 친인척으로 채우고, 보좌진 월급에서 후원금 떼간 분 아니냐"며 "자기 지인 자녀의 형사 사건에 압력을 국회 파견 판사 불러서 전달했던 분 아닌가. 그런 분이 마치 깨끗한 척하면서 국민을 호도하는 것은 잘못됐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김보름 기자
김보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