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제안’ AI용 반도체 표준개발, 국제전기기술위서 본격화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4 09:57
프린트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한국이 제안한 인공지능(AI)용 반도체 ‘뉴로모픽 소자’에 관한 국제표준 개발이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에서 본격화된다고 24일 밝혔다. 뉴로모픽 소자는 챗GPT와 같은 인공지능 분야에 적용하기 위해 사람의 두뇌 신경세포 정보 처리 방식을 반도체 기술로 모사한 것이다. 인지, 학습, 추론 등의 고차원적인 사고를 수행할 수 있는 차세대 반도체 기술로 꼽힌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이날 코트야드 메리어트 판교에서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산·학·연 반도체 표준 전문가들이 참여한 가운데 ‘반도체 표준화 포럼’을 열고 뉴로모픽 소자에 대한 국제표준화 개발 동향과 전략을 논의했다. 반도체 표준화 포럼은 △반도체 소자 △첨단 패키징 △반도체 공정·장비 등의 3개 분과로 구성됐다.

세종대 김덕기 교수는 포럼에서 뉴로모픽 소자의 성능과 신뢰성 검증에 관한 기본 특성, 가소성, 선형성 평가방법 등 3건의 신규 국제표준안 개발 동향을 발표했다. 해당 표준안은 IEC에서 신규개발 항목(NP)으로 지난 10월 채택된 바 있다.

박수진 기자
박수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