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정부용 우주인터넷 개발 착수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9 10:2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화시스템에 개발에 착수한 ′상용 저궤도위성기반 통신체계′에 활용될 원웹의 저궤도 통신위성 이미지. 한화시스템 제공

한화시스템(대표이사 어성철)은 국방신속획득기술연구원(원장 변용관) 주관 398억 원 규모의 ‘상용 저궤도위성기반 통신체계’ 사업 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한화시스템에 따르면 본 사업은 상용 저궤도 위성통신망을 육·해·공군의 기존 전술망과 연동하는 것이다. 한화시스템은 지난 2021년 3억 달러 당시 환율 한화 3450억 원 투자를 단행한 유텔셋 원웹의 저궤도 위성통신망을 활용해 한국 군에 최적화된 솔루션을 제시하며, 상용 저궤도위성 기반의 통신체계를 군에 최초로 공급할 예정이었다.

한화시스템은 2026년까지 군에 적합한 저궤도 통신망 구축과 보안성을 높인 차량·함정용 이동형 ESA위성 단말기 개발 등을 맡아 실행한다. 이번 사업을 통해 상용 저궤도위성기반의 군 통신체계가 구축되면 우리 군은 지상망의 지형적 제약을 극복하고, 기동간 대용량 정보를 신속하고 끊김 없이 주고받을 수 있어 군 작전 능력을 급격히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속시범사업 관리를 책임지고 있는 변용관 국방신속획득기술연구원 원장은 "본 상용 저궤도 위성기반 통신체계 신속시범사업의 성공을 통해 군 통신전력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기를 기대한다면서, 민·관·군 그리고 국제협력까지 원활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정호 한화시스템 항공·우주사업대표는 "우주산업은 민간이 우주개발을 주도하는 뉴 스페이스로 빠르게 전환 중이며, 우주 국방력과 우주산업 경쟁력을 동시에 효율적으로 확보하기 위해서 민군협력은 필수적"이라며 "한화시스템은 군 지상 통신망을 개발·공급해온 기술력과 이번 사업 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향후 위성망-지상망의 초연결·다계층 네트워크가 구현될 미래형 전술통신체계 구축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김영주 기자
김영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