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총선 출마 시사 “윤 정권 행태 해결에 일조”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9 23:3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9일 세종시 아름동 복합커뮤니티센터에서 열린 북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9일 내년 총선 출마 의향을 내비쳤다. 특히 조 전 장관은 "어떤 방식일지는 모르겠지만 윤석열 정권 행태 해결에 일조하겠다는 각오는 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오후 세종시 아름동 복합커뮤니티센터에서 열린 북콘서트에서 한 참석자의 총선 출마 여부를 묻는 질문에 "현재 윤 정권에 하는 각종 3무(무능, 무도, 무지)의 행태 그다음에 민생경제 파탄 상황은 해결해야 된다는 생각이 든다"며 "어떤 방식일지는 모르겠습니다마는 거기에 일조는 해야겠다는 각오는 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조 전 장관은 "(이는)단순히 저 개인의 명예회복이라거나 개인의 분노를 풀기 위한 차원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건강이 당분간 유지된다면’ ‘어떤 일이 될지는 모르겠지만’이란 전제를 달았지만 사실상 총선 출마 의사를 굳힌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조 장관은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김어준의 겸손은힘들다 뉴스공장’에 출연해 "지금 재판을 받고 있는데 최대한 법률적으로 해명하고 소명하는 노력을 할 것""이라며 "이것이 안 받아들여지면 저는 비법률적 방식으로 저의 명예를 회복하는 길을 찾아야 하지 않나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당시 그가 언급한 ‘비법률적 방식’이란 게 결국 내년 총선 출마를 뜻하는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이날 발언은 당시 유튜브 출연 발언보다 더 직접적으로 출마의향을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