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종로 지킬 것…주민들, 하태경 출마선언에 많이 화나 있어”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9 09:4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최재형 국민의힘 의원. 문화일보 자료 사진



서울의 정치 1번지 종로를 지역구로 둔 최재형 국민의힘 의원은 29일 "하태경 의원의 종로 출마에 대해서 종로 구민들이 굉장히 많이 화가 나 있다"며 불쾌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최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이같이 밝히며 "전혀 종로에 연고도 없는 상황에서 현역 의원이 있고, 그나마 어렵사리 당 조직을 추슬러가면서 노력하고 있는데 (하 의원이) 나온다는 것에 대해서는 납득하기 어렵다, 이런 반응들이 많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항의하거나 또는 말리거나 이런 발언을 안 한 것을 양해했다고 표현을 하시니까 그게 어떤 분들은 양보라고 오해를 해서 지역구에서는 저한테 항의하시는 분들도 있다"며 "그게 너그러이 받아들인다 뭐 이런 뜻인데 그걸 본인이 그런 식으로 받아들여서 워딩하는 것은 조금 불편하다"고 설명했다.

하 의원이 종로를 ‘험지’로 언급한 데 대해선 "현역의원이 있는데 그리고 다들 나가고 싶어 하는 곳에 나가는 것을 과연 험지 출마라고 표현할 수 있을지 저는 좀 의문"이라며 "험지 출마라는 건 경쟁력 있는 중진이 자기 지역구를 떠나서 기득권을 버리고 희생하는 정신으로 당선이 쉽지 않거나 아무도 나가기를 꺼려하는 곳으로 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 의원은 하 의원이 결심을 바꿀 가능성에 대해 "저는 그럴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며 "당에서 교통정리를 해주는 곳으로 갈 수도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총선 출마에 대해선 "본인이 정치를 하실 것 같은 행보를 하고 계시는데 어떤 방식으로 할지에 대해서는 본인이 전혀 말씀을 안 하고 계신다"며 "종로 출마에 대해선 아무것도 결정되지 않은 상태인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