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외 강성 친명’ 더민주 “대의원제 축소 넘어 완전 폐지해야”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9 12:03
프린트
회견 열고 공천 혁신안도 제시
비명 “전대 겨냥 노림수” 반발
전문가들 “대의민주주의 파괴”


더불어민주당이 ‘전당대회 대의원제 축소’ 절차를 밀어붙이면서 친명(친이재명)·비명(비이재명) 사이 계파 갈등이 극을 향해 치닫고 있다. 친명계 원외 조직은 대의원제 축소 결정을 반기며 민주당 지도부와 공조 체제를 형성하는 반면 비명계는 “전당대회에서 (친명계가) 유리한 고지를 점령하겠다는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강성 친명계 원외 조직 더민주전국혁신회의는 29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의 대의원제도는 대의민주주의보다는 현역의원들이 대부분인 지역위원장들이 임명해 그 뜻을 따르는 상명하복이 그 본질”이라며 “원외 지역위원장들은 대부분 그 권한을 내려놓겠다고 했지만, 유독 현역의원들의 반대가 심한 것은 스스로 기득권을 지키겠다는 선언과 다름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향후 민주당이 어제 정한 대의원 투표비율 축소를 넘어 완전 폐지로 나아갈 것을 기대한다”며 △동일 지역구 3선 이상 의원 공천 제한 △선출직 공직자 평가 결과 공천 반영 효과 강화 △공직 후보자 추천 심사 시 윤리 심사 강화 등의 총선 공천 혁신안을 제시했다.

민주당은 전당대회에서 대의원과 권리당원의 표 가치 비율을 20 대 1 미만으로 축소하는 당헌·당규를 당무위원회에서 통과시켰다. 이는 내달 7일 중앙위원회 의결로 최종 확정되는데, 당무위 통과에도 비명계의 반발은 거세지고 있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비명계 입장에서는 이재명 대표가 내년 전당대회에서 소위 친명계로 불리는 사람에게 유리하게끔 룰을 바꿨다는 주장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대의민주주의의 성격에도 반하는 부분이 있는 결정”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민주당 총선기획단은 여성·청년의 정치 참여 확대를 위해 내년 총선에서 △현역 의원 불출마 지역구 포함 전략 지역에 여성·청년 우선 공천 △지역구에 여성 30% 공천 △여성·청년 선거지원단 운영 및 컨설팅 지원 등의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한병도 민주당 총선기획단 간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은 총선 공천 기획안을 밝히면서 “공천 심사 경선에서 여성·청년 우대를 강화하기로 했다”며 “2030세대 후보자에 관해 경선 비용도 면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대영 기자 bigzero@munhwa.com
김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