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엑스포 유치 불발 두고도 ‘네탓 공방’ 눈살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9 11:48
프린트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불발을 놓고, 여야는 부산의 남은 숙원 과제 달성을 공약함으로써 민심 달래기에 나섰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는 엑스포 유치 실패 원인을 부산 원자력발전 터에 재생에너지를 도입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국민의힘 내에서는 재임 기간 발 빠르게 대응하지 못한 문재인 정부 탓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29일 국민의힘 의원들은 SNS 등을 통해 엑스포 유치 실패에 대해 부산 시민들을 위로하면서 동시에 부산 지역 숙원 사업을 완수하겠다고 다짐했다. 당 핵심 관계자는“다시 마음을 잡고 새로 시작하자는 것이 당의 기조”라며 “산업은행 부산 이전, 가덕도 신공항 조기 개항, 북항 일대 재개발 사업 등을 차질 없이 진행하는 것이야말로 부산 민심을 달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은 가덕도 신공항 등 국가균형발전과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기 위한 노력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했다. 박찬대 최고위원은 “대통령과 정부가 책임감을 느끼고 국정운영을 성찰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양이원영 민주당 의원은 환경론을 부각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부산에는 과거 산업의 상징인 원전이 있고, 박근혜 정부 당시 결정한 고리원전 1호기 폐쇄는 하나의 상징”이라며 “그 대체산업으로 해상풍력발전 등 미래도시 구축을 위한 산업과 기술을 내세울 것을 제안했지만 대부분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재생에너지 상징인 네옴시티로 미래비전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은 전 정부의 늑장 대응을 문제 삼았다. 그는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부) 기획재정부에서 국제행사 타당성 심사 통과 후 국무회의 의결로 국가사업 확정, 국가 사업화 후 유치위원회가 만들어지기까지 도합 4년이 걸렸다”며 “문 정부가 손 놓고 있는 동안 사우디는 전 세계를 상대로 유치전을 펼쳐 온 결과라는 점을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해완·김보름 기자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