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삐~’ 지진 문자 경보음에 60대 침대서 낙상

  • 문화일보
  • 입력 2023-11-30 21:17
  • 업데이트 2023-11-30 21:24
프린트


경북 경주에서 30일 새벽 발생한 지진과 관련해 긴급재난문자를 받은 부산 거주 60대 남성이 경보음에 놀라 침대에서 떨어져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주 지진으로 전 국민이 새벽잠을 설치며 “지역 재난 문자를 전 국민에게 보내는 것이 적당하냐”는 불만이 일각에서 제기된 가운데 나타난 사고다.

30일 부산시소방재난본부는 이날 오전 5시 39분쯤 부산 해운대구에 거주하는 60대 A 씨가 “재난 문자 경보음에 놀라 침대에서 떨어져 거동이 어렵다”며 119에 신고해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겼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떨어지며 얼굴과 팔에 상처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새벽 4시 55분쯤 경북 경주시 동남동쪽 19km 지점(경주시 문무대왕면)에서 규모 4.0 지진이 발생했다. 진원의 깊이는 지표면으로부터 12km로 추정된다. 기상청은 이날 지진이 올해 한반도 발생 지역지진 가운데 가장 큰 규모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이 지진으로 경북에는 진도 5의 흔들림이 있었고, 부산에도 진도 3수준의 흔들림이 전달됐다. 진도 3은 건물 고층에서 흔들림을 느끼는 정도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