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들 검은색인데…장례식장서 홀로 디올 코트 입은 영부인

  • 문화일보
  • 입력 2023-11-30 22:4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멜라니아 트럼프, 미셸 오바마 등 전 영부인들이 28일 화요일 글렌 기념교회에서 열린 로절린 카터 전 영부인 추모식에 참석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로절린 여사의 장례식이 열린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의 의상에 이목이 집중됐다. 함께 참석한 다른 전·현직 영부인들이 검은색 의상을 입었지만 멜라니아 여사는 남편의 재임 시절부터 즐겨 입던 브랜드인 디올의 회색 코트를 착용했다.

28일(현지시간) CNN, 뉴욕타임스, 워싱턴포스트 등에 따르면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의 부인 로라 부시를 비롯해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부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부인 미셸 오바마,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트럼프, 조 바이든 현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이 한자리에 모였다.

전직 영부인 4명이 한자리에 모인 것은 2018년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의 장례식 이후 처음이다. 이들은 행정부 순서(트럼프, 오바마, 부시, 클린턴)로 나란히 앉았다. 영부인들은 서로를 거의 쳐다보지도 않고 미소도 짓지 않았으며, 교회에 들어서자마자 오로지 앞만 바라보는 모습이었다. 특히 이날 멜라니아 여사는 다른 참석자들과 달리 검은색 대신 회색 디올 코트를 택해 눈길을 끌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색상과 스타일이 멜라니아를 돋보이게 했다"며 "행사에 함께하지만 그렇지 않은 듯한 모습이었다"고 평했다. 그러면서 "멜라니아의 선택은 상징 같다"며 "그가 백악관에서 있었을 때처럼 주변의 기대처럼 행동하고 싶지 않은 퍼스트레이디 역할에 대한 양가적 감정이 드러난 것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클린턴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검은색 ‘바지 정장’으로 등장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부인 미셸 여사는 포니테일 머리에 볼드한 귀걸이를 착용했다. 부시 전 대통령의 부인인 로라 여사는 클래식 스타일의 검은색 드레스에 진주 목걸이를 착용했다. 질 여사는 검은색 정장에 구두를 신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