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인요한 공관위원장 요구 즉각 ‘거절’…“그런 목표로 혁신위 활동했나”

  • 문화일보
  • 입력 2023-11-30 14:16
  • 업데이트 2023-11-30 15:0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인요한 혁신위원장과 만나 자리에 앉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는 30일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자신을 공천관리위원장으로 추천해달라고 한 요구를 거절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그동안 혁신위 활동이 인 위원장이 공관위원장이 되기 위한 그런 목표를 가지고 활동했다고 저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국회 상황이 매우 엄중한데 공관위원장 자리를 가지고서 논란을 벌이는 것이 적절하지 않아 보인다”고 덧붙였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김 대표가 인 위원장의 공관위원장 요구를 거절한 것이냐’고 묻자 “그렇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그동안 혁신위가 참 수고를 많이 했는데 당의 발전을 위한 나름대로 좋은 대안을 제시해준 것에 대해서는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인 위원장은 이날 혁신위 회의 후 “나부터 먼저 희생하며 당 지도부에 제안한다. 이번 총선에 서대문 지역구를 비롯한 일체의 선출직 출마를 포기하겠다”며 “혁신위의 전권을 준다고 공언한 말씀이 허언이 아니면 나를 공관위원장으로 추천해달라”고 말했다.

박세영 기자
관련기사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