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부산 의원들과 긴급 회동

  • 문화일보
  • 입력 2023-11-30 12:13
프린트
엑스포 불발 대책 논의지만
‘영남권 물갈이론’에 뒤숭숭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30일 부산 지역 의원들과 긴급 회동을 갖고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실패 후 민심 수습 방안을 논의했다.

가덕도 신공항 등 부산 지역 발전 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공언했지만, 영남권 물갈이론과 겹쳐 부산 의원들 속내는 뒤숭숭한 분위기다.

김 대표는 30일 본청에서 ‘부산지역 국회의원 현안회의’를 열고 “가덕도 신공항 개항, 북항 재개발 사업, 산업은행 부산 이전 등 3대 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부산 회의는 엑스포 유치 실패로 ‘여당 프리미엄’이 사라진 상황에서, 영남권 물갈이론까지 거세게 일면서 무거운 분위기가 읽혔다.

회의에 참석한 한 의원은 “컷오프 등 이런 얘기는 일부러라도 꺼내지 않을 것”이라며 “때가 때인 만큼 온갖 이야기가 나온다”고 말했다. 다른 의원은 “(총선에 나올) 검사는 4~5명 될 것 같은데, 용산 출신을 꽂는 건 반발이 클 것”이라고 지적했다.

당내에서는 컷오프에 예상되는 부산 지역 초선 의원들의 이름도 거론된다.

김보름 기자 fullmoon@munhwa.com
김보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