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박김치 시즌 2[한성우 교수의 맛의 말, 말의 맛]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1 11:3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드라마의 제작과 방송 환경이 바뀌면서 ‘시즌제’가 자리를 잡았다. 나박김치가 시즌을 달리해서 다뤄야 할 만큼 중요한 음식일까 싶지만 한번 다룬 주제를 다시 다뤄야 할 이유가 생겼다. ‘맛의 말, 말의 맛’의 열혈 독자께서 꼭꼭 눌러 쓴 글씨로 편지를 보내와 이전 글의 오류를 지적하며 당신의 의견을 피력해 주셨다. 요약하자면 나박김치의 ‘나박’은 나박나박 썰었기 때문이 아니라 주재료인 무의 옛 이름이 ‘나복(蘿蔔)’이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나복’의 한자는 지극히 어렵고 이 식물을 가리키기 위해서만 쓰인다. 나복이 무의 한자어로 사전에도 올라 있기는 하지만 요즘에는 한약방을 제외하고는 거의 쓰이지 않는다. 게다가 이 식물의 고유어는 15세기 문헌에서도 발견되니 이 식물의 이름을 굳이 어려운 한자로 쓰고 불러야 할 이유가 있을까 싶기도 하다. 그러나 나복이 무를 가리키니 이를 주재료로 쓴 김치가 ‘나복김치’일 가능성이 있고 첫음절의 모음에 이끌려 ‘나박’이 될 가능성도 얼마든지 있다.

관건은 이 음식을 만든 이들과 먹는 이들의 마음이다. 이들이 먹물깨나 든 사람들이어서 한자나 한자어를 잘 아는 이들이었다면 나복김치라고 이름을 지을 법도 하다. 이 음식을 ‘무김치’라고 하는 이들이 있으니 뜻도 충분히 통한다.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드라마가 만들어졌을 때 허구가 가미되기 마련인데 드라마만 본 이는 허구를 사실로 믿을 가능성이 있다. 나박김치를 둘러싼 이야기도 이와 유사할 수도 있다. 옛날 사람들은 나복으로 담근 김치로 이해했는데 요즘 사람들은 재료를 나박나박 썬 김치로 이해할 수도 있다. 먼 훗날 ‘나복’이란 말이 아예 쓰이지 않게 되면 모든 사람이 나박나박 썬 김치로만 이해할지도 모른다. 지금은 시즌과 시즌 사이의 휴식기와 비슷하다. ‘나박’을 무와 관련짓는 시청자와 써는 모습으로 판단하는 시청자가 다음 시즌을 기다리는.

인하대 한국어문학과 교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