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등교 안했다” 신고에 찾아가니…엄마·자녀 2명 숨진 채 발견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1 23:3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서 내부에 설치된 경찰 상징물. 연합뉴스 자료 사진



해당 아파트선 화재…가장인 남성은 심정지 상태로 병원 이송


1일 저녁 화재가 난 울산 북구 한 아파트 안에서 일가족 4명 중 어머니와 자녀 등 3명이 숨진 채 발견되고, 40대 아버지는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됐다.

울산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쯤 "학생이 등교하지 않았다"는 신고가 울산의 한 중학교로부터 접수됐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해당 학생이 사는 아파트로 출동했는데, 가장인 A 씨가 문을 열어주지는 않고 "자녀들이 집 안에 없다"는 말만 반복했다.

경찰관들은 직접 확인을 재차 요청했는데 A 씨는 거부했다. 이에 따라 경찰관들은 현관문 강제 개방을 위해 소방구조대에 협조를 요청했다.

구조대가 도착해 문을 열고 들어갔더니 집 안에는 연기가 나고 있었고, 방 안에는 A 씨의 아내와 중학생과 고등학생인 두 자녀가 숨진 상태였다. A 씨는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됐다. 또 집 안에 불이 붙어 소방관들이 추가로 출동해 20여 분 만에 진화했다.

경찰은 주변인 진술과 부검 등을 통해 정확인 경위와 사망 원인을 밝힐 방침이다.

노기섭 기자
관련기사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