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둥이 임신’ 소식에 아이 아빠 떠나”…70세 阿 최고령 엄마 출산 성공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1 09:51
  • 업데이트 2023-12-01 10:0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우간다 여성 병원 엑스(X, 옛 트위터) 캡처



우간다 70세 여성 쌍둥이 출산


아프리카 우간다에서 70세 여성이 쌍둥이를 출산해 화제다.

영국 BBC방송과 우간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우간다 마사카에 사는 70세 사피나 나무콰야 씨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수도 캄팔라의 여성 병원에서 제왕절개로 쌍둥이 남매를 출산했다.

임신과 출산 과정을 총괄한 이 병원 의사 에드워드 타말레 살리는 “아프리카에서는 최고령 산모인 70세 여성이 쌍둥이를 출산한 것은 놀라운 성과”라며 산모와 아기들이 아직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지만 건강 상태는 양호하다고 밝혔다.

3년 전인 2020년에도 딸을 출산한 나무콰야 씨는 체외수정(IVF·시험관 아기 시술)으로 쌍둥이를 얻었다. 그는 “지금 이 순간의 기쁨을 표현할 방법이 없다”며 “임신, 출산, 육아를 할 수 없다고 생각되는 70세의 나이에 쌍둥이를 낳는 기적이 일어났다”고 기뻐했다.

현지 언론 데일리모니터에 따르면 나무콰야 씨는 1992년 사망한 첫 번째 남편과의 사이에서는 아이가 없었고 이후 1996년 현재의 파트너를 만났다. 그는 “아기가 없다는 이유로 조롱을 받은 뒤 아이를 갖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나는 다른 사람들의 아이들을 돌보았지만 아무도 날 챙겨주지 않았다, 늙으면 누가 날 돌봐 줄 수 있을 지 생각했다”고 말했다.

아이들의 아버지는 나무콰야씨의 쌍둥이 임신 사실을 알게 된 뒤 떠나버렸다. 그는 양육에 대한 책임감 때문에 “남자들은 아이를 한 명 이상 가졌다는 말을 듣고 싶어 하지 않는다”라면서 “임신 이후 병원에 입원한 뒤 한 번도 연락하거나 찾아오지 않았다”면서 “버림받았기 때문에 임신 기간은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나무콰야 씨가 난자를 기증받았는지 아니면 젊었을 때 냉동해둔 자신의 난자로 임신과 출산에 성공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고 BBC는 전했다.

한편, 2019년 인도에서는 74세 여성이 체외수정으로 쌍둥이 자매를 낳아 화제가 된 바 있다.

박세영 기자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