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이어 칠레·도미니카공화국 등지서 규모 5 이상 지진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2 17:41
  • 업데이트 2023-12-03 07:5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진 피해현장 출동하는 중국 소방대원들. 홍성신문 캡처



칠레 북부 타라파카 지역에서 2일(현지시간) 규모 5.7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를 인용해 보도했다.

EMSC에 따르면 진원의 깊이는 103㎞다. 앞서 로이터는 EMSC를 인용해 지진 규모를 5.8이라고 보도했으나 이후 5.7로 수정했다.

다른 중남미 국가 도미니카공화국에서도 이날 지진이 발생했다.

신화 통신에 따르면 독일지구과학연구소(GFZ)는 도미니카공화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났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1시 36분쯤에도 중국 남서부 윈난 더훙주에서도 규모 5.0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은 북위 24.26도, 동경 98.08도이며 지진 발생 깊이는 10㎞다. 중국 관영통신 신화사는 이날 오전 4시까지 인명 피해는 접수되지 않았다면서도 주택과 전기 시설이 일부 파손됐다고 전했다. 주택 144채가 지진으로 파손됐고 주민 1927명이 긴급 대피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최초 지진 발생 후 규모 4.0 등 모두 세 차례의 여진이 발생했다.

박세영 기자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