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김 여사 명품백 ‘반환 선물’로 보관? 대통령실 창고 공개해야”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2 19:0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2일(현지시간) 런던 길드홀에서 열린 런던금융특구 시장 주최 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뉴시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최재영 목사가 김건희 여사에게 전달했다고 밝힌 디올 백. 유튜브 캡처



더불어민주당은 2일 김건희 여사가 선물 받았다는 명품 가방이 ‘반환 선물’로 분류돼 대통령실 창고에 보관 중이라고 알려진 것에 대해 "지금이라도 대통령실 창고를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 브리핑에서 "김 여사가 명품백을 수수했다는 의혹에 대해 여권 인사가 대통령실 창고에 반환할 선물로 보관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기를 놓쳐 반환하지 못했을 뿐 받은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한 유튜브 채널은 김 여사가 윤석열 대통령 취임 후인 지난해 9월 재미교포 최재영 목사에게 명품 가방을 선물 받았다고 보도했다. 최 목사는 해당 영상을 손목시계에 달린 카메라로 촬영했다고 밝혔고, 보도한 채널 또한 계획된 촬영이라고 밝히면서 함정 취재 논란도 불거졌다.

박 대변인은 "실제로 반환 선물 창고가 있느냐. 눈 가리고 아웅 하려는 억지 변명에 기가 막힐 노릇"이라며 "김 여사가 실제로 명품백을 받았다면 이는 청탁금지법 위반은 물론이고 뇌물죄도 성립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실의 선택적 침묵은 의혹을 해소하기는커녕 의혹을 사실로 인정하는 태도"라며 "미적거리는 대통령실의 태도는 김건희 특검법의 필요성만 입증할 뿐임을 명심하라"고 강조했다.

박세영 기자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