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절제’ 공개 전청조 “가슴 통증에 치료도 못 받아” 옥중 편지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2 23:1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펜싱 전 국가대표 남현희(42)씨와 재혼을 발표했다가 사기 혐의로 구속된 전청조(27·사기)씨가 옥중에서 언론사에 보낸 편지가 공개되면서 눈길을 끌고 있다.

2일 채널 A 보도에 따르면 전 씨는 언론사에 5장 분량의 편지를 보내 자신이 독방에서 생활하고 있으며 통증이 있는데도 제대로 진료를 못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전씨는 공개된 편지에서 "저 잘못한 것도 맞고 죄도 인정하는데 너무…"라며 착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어 "저는 죄진 거 맞습니다. 인정합니다. 모두요"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본인 근황과 관련, "지금 구치소 독방에서 지내고 있다"며 "영상 촬영이 되는 독방에서 노란색 명찰을 달고 (생활한다). 주요인물로서 관리대상이라고, 언론에도 나왔어서 그렇다더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당한 진료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전씨는 "심지어 오늘은 의료과에 가서 가슴 수술한 부위의 통증이 있어 외부 진료를 요청했는데 의료과 선생님께서 저에게 ‘사회의 물의를 일으켜서 보안상 나갈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하더라"며 "의료과는 보안상이 아니라 의료상, 건강상의 문제로 판단을 해야 하는 거 아닌가. 정말 슬펐다"고 말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왼쪽부터 SBS ‘궁금한 이야기 Y’, 채널 A 보도화면 캡처



법적 여성인 전씨는 남씨의 권유로 가슴절제 수술을 받고 호르몬 주사도 맞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반면 남씨는 전씨가 스스로 한 일일 뿐 그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전면 부인했다.

전씨는 또 편지에 "면회를 와 달라" "어떤 기사가 나오고 있는지 알고 싶다" 등의 내용을 적었다.

앞서 전씨는 지난달 경찰서 유치장에 있을 때 사기 피해자들에게도 가족을 통해 옥중편지를 보낸 바 있다. 당시 전씨는 "접견 한번 와주면 좋겠다"면서 "많은 이들이 나에게 받은 배신감처럼 나 또한 똑같이 (남)현희에게 그러고 있다. 현희가 나한테 그래"라고 쓴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피해자들은 전청조씨와 긴밀하게 지내던 지인들로 총 1억원 가량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전 씨로 인한 피해자는 현재까지 확인된 수만 총 30명, 피해 액수는 약 35억 원에 이른다. 남현희를 공범으로 보는 전 씨 관련 고소 사건은 총 3건이며 피해액은 약 10억 원으로 조사됐다.

박세영 기자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