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훠궈 체인점서 고기 뜯어먹는 쥐 영상 공개···中 또 ‘위생’ 논란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2 16:05
  • 업데이트 2023-12-02 23:1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훠궈 식당에서 발견된 쥐 중국의 한 훠궈 체인점에서 쥐 한 마리가 주방 작업대에 놓인 고기를 뜯어 먹고 있는 모습. 뉴시스.



중국 훠궈 체인점에서 쥐가 소고기 뜯어먹는 영상 SNS 확산
네티즌 “고기 계속 방치해”···당국은 “식품 안전을 해치는 행위엔 무관용 원칙 적용”
중국, 소변 맥주·치아 발골 양고기 등 연일 위생 문제에 불안감 커져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웨이보 캡처



중국의 한 훠궈 체인점에서 쥐가 주방 작업대를 돌아다니며 소고기를 뜯어 먹는 영상이 SNS상에서 확산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이른바 ‘소변 맥주’부터 ‘치아 발골 양고기’까지 중국 내 식품 위생 문제가 잇달아 터진 가운데 이같은 영상이 퍼져 나가면서 현지 당국은 해당 훠궈 체인점에 대해 강력 대응을 예고했다.

2일(현지시각) 신경보(新京報)와 중국중앙TV(CCTV)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논란은 지난달 28일 한 배달 음식 플랫폼에 올라온 영상에서 시작됐다. 해당 영상에서는 쥐 한 마리가 주방 작업대에 놓인 날고기 위에 올라 이를 잘근잘근 뜯어 먹고 있다. 영상을 올린 네티즌은 “고기를 이 상태로 계속 방치했다. 정말 기분이 안 좋았다”고 덧붙였다.

영상이 일파만파 확산하자 중국 당국은 조사에 나섰다. 조사 결과, 문제의 식당은 중국 저장성 윈저우시 웨칭시에 있는 한 훠궈 체인점으로 확인됐다. 이 체인점은 윈저우시에만 약 10개 매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웨칭시 시장감독관리국은 해당 체인점 육류 재료를 모두 압수 및 폐기하고, 영업 정지 명령을 내렸다. 시장감독관리국은 브리핑에서 “조사 및 검증을 거쳐 관련 당사자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며 “이번 사안은 조사를 거쳐 법률과 규정에 의거, 엄중하게 처리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식품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에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겠다”고 설명했다.

훠궈 체인점 본사 측은 영업 중지된 매장 외 모든 가맹점에 경고문을 발송하고, 엄격한 소독 작업을 실시할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최근 중국에서는 식품 위생 문제가 계속해서 불거지고 있다. 지난 10월에는 산둥성 핑두시의 칭다오 맥주에서 한 직원이 맥주 원료에 오줌을 누는 영상이 확산했고, 지난달에는 안후이성의 한 정육점에서 직원이 양고기 뼈를 자신의 입으로 발골(식육 동물을 도살해 뼈와 고기를 분리하는 일)하는 영상이 퍼졌다.

최지영 기자
최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