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자승 스님에 무궁화장 추서…유인촌 “불교계에 해오신 일 이미 커”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2 11:51
  • 업데이트 2023-12-02 13:1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마련된 전 총무원장 고(故) 자승스님 분향소에서 정부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한 뒤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과 합장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정부는 조계종 제33·34대 총무원장을 역임한 고(故) 자승 스님을 한국불교의 안정과 화합을 이끌고, 국민 화합에 기여한 공로로 최고 영예인 국민훈장 무궁화장에 추서했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일 서울 조계종 대웅전에 마련된 자승 스님의 분향소를 찾아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했다.

윤석열 대통령을 대신해 훈장 봉정을 위해 분향소를 찾은 유 장관은 “입적하신 첫날 소식을 듣고 조문을 한 뒤 곧바로 훈장 추서에 대해 의논하고 빠르게 의사 결정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승 스님 같은 경우는 워낙 그동안 불교계에서 해오신 일이 크고 이미 큰 스님으로 역할을 해왔기 때문에 훈장 추서는 당연히 해드려야 한다고 생각했고 잘 정리가 돼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이후 유 장관은 조계종 총무원장이자 장의위원장인 진우 스님과 이야기를 나누며 “끝까지 잘 준비해달라”며 3일로 예정된 영결식에 참석할 의사를 밝혔다.

한편, 유 장관은 지난달 30일에도 분향소를 찾아 “15년 전 제가 문체부 장관으로 있을 때 자승 스님이 총무원장으로 재직했다. 당시 자주 뵙고 고견을 듣고 했는데 갑자기 이런 일이 생겨 황망하다”며 “대종사의 극락왕생을 기원할 뿐”이라고 추도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자승 스님은 지난 29일 경기 안성시 칠장사에서 입적했다. 이날 오후 6시 50분쯤 칠장사 내 요사채(승려들이 거처하는 장소)에서 발생한 화재 진압 과정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대한불교조계종은 자승 스님의 입적에 대해 ‘소신공양(燒身供養)’, ‘자화장(自火葬)’이라고 판단했다.

자승 스님의 장례는 5일간 조계종 종단장으로 엄수되며 3일 오전 10시 영결식이 진행될 예정이다.

김인구 기자
관련기사
김인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