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당한 ‘비명’ 이상민, 與로 가나? “6선돼 국회의장 열망 강해”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3 16:3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3일 탈당을 선언한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이준석 신당 합류설도…與 소속 이장우 대전시장 영향력이 변수
민주에선 허태정 전 대전시장이 유성을 출마 준비…친명계 인사도 주목



더불어민주당 내 대표적 ‘비명계(비이재명)’인 이상민 의원이 3일 민주당을 탈당하면서 그의 지역구인 대전 유성구가 요동치고 있다.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5선인 이 의원이 탈당하면서, 그의 지역구 출마를 노리는 인사들의 행보눈 더욱 빨라지게 됐다. 이 의원 또한 총선에서 당선돼 국회의장이 되겠다는 열망이 강해 순순히 물러나지 않을 태세여서 유성구 선거판이 한층 복잡해졌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탈당 입장문을 내고 " 이재명 사당·개딸당으로 전락한 민주당과 더 이상 함께 할 수 없다"며 "구체적인 진로는 충분히 숙고해 추후 밝히겠다"고 발표했다. 이 의원의 지역구인 유성구을은 대덕연구개발특구가 위치한 곳으로, 과학자와 중산층·고학력 유권자가 많은 곳이다. 지난 지방선거에서 대전시장과 4개구를 국민의힘 후보들이 싹쓸이 하는 가운데서도, 민주당 소속 구청장이 당선될 만큼 민주당의 당세가 강한 지역구이기도 하다.

이 의원이 여당 또는 이준석 신당으로 합류할지, 무소속으로 출마할지 여부도 관심사다. 측근 등 주위에선 이 의원이 6선에 성공해 국회의장이 되겠다는 열망이 강한 만큼, 여당행을 유력하게 점치고 있다. 하지만 역시 여당 소속인 이장우 대전시장의 막후 영향력이 변수가 될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민주당에선 허태정 전 대전시장이 유성을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그는 민선7기 대전시장을 지내기 전, 재선 유성구청장을 역임했다. 친명계로 분류되는 이경 상근부대변인도 출판기념회를 열고 각종 행사에 나와 얼굴을 알리는 등 표밭을 누비고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연구원 출신으로 재선을 지낸 정기현 전 대전시의원도 최근 공식 출마선언을 했고, 문재인 정부 국가지식재산위원회 위원을 지낸 김찬훈 대전YMCA 이사장도 출마를 알리는 기자회견 개최를 예고하고 있다.

국민의힘에서는 이석봉 대전시 경제과학부시장이 오는 8일 퇴임을 한 뒤, 도전장을 낼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충남대 총장을 역임한 정상철 유성을 당협위원장 등도 후보군으로 분류된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