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우수 선화주 인증기업 인증서 수여식 및 상생협력 우수사례 시상식 개최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4 08:2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해양진흥공사 김양수(앞줄 좌측으로부터 5번째) 사장 등 참석자들이 ‘2023년 우수 선화주 인증기업 인증서 수여식 및 선화주 상생협력 우수사례 시상식’행사 종료 후 기념 촬영 하고 있다. 한국해양진흥공사 제공




한국해양진흥공사(사장 김양수, 이하 공사)는 지난 1일 ‘2023년 우수 선화주 인증기업 인증서 수여식 및 선화주 상생협력 우수사례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우수 선화주기업 인증제도는 선화주기업 간 지속적인 상생협력을 촉진하기 위해 공정하고 안정적인 해상운송에 기여하는 선주와 화주 기업에 대해 인증서를 부여하고 항만시설 사용료 감면, 세액공제 등의 혜택을 주는 제도다. 공사는 2020년부터 해양수산부로부터 업무를 위탁받아 인증심사 및 점검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해수부가 주최하고 공사가 주관한 이 날 행사를 통해 올해 신규 인증자격을 획득한 6개 사가 인증서를 수여받았다. 이로써 누적 인증사는 총 28개 사로 확대 되었으며, 선주와 화주사는 각각 8개 사와 20개 사다.

신규 인증사는 흥아라인, 그린글로브라인, 하나로TNS, 맥스피드, 우주해운항공, 용성씨엔에어(인증번호 순) 등이다.

인증서 수여식과 더불어 이 날 행사에서는 선화주 기업 간 상생협력 독려 및 우수사례 발굴을 위해 "선화주 상생협력 우수사례 경진대회 시상식"도 함께 진행되었다. 최우수상은 HMM, 우수상은 CJ대한통운, 장려상은 장금상선과 남성해운이 각각 수상했다.

김양수 공사 사장은 "대한민국 수출경쟁력 강화를 위해 힘써주시는 모든 선화주기업 관계자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인증제도 발전 및 선화주기업 지원을 위한 효과적인 정책을 지속 발굴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2024년부터 인증기업 대상 범위를 부정기화물운송업자 및 이용 화주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조해동 기자
조해동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