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장님 아들은 입사 5년만에 임원달고 7년만에 사장된다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6 07:1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국내 100대 그룹 사장단(사장·부회장·회장)으로 재직 중인 오너 일가 경영인들은 평균 약 5년 만에 임원에 승진하고 7년 만에 사장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원 승진 연령은 약 34세였으며 42세에는 사장이 됐다.

6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가 국내 자산 순위 100대 그룹에서 현재 재직하고 있는 오너 일가 827명 중 사장단에 포함된 199명의 이력을 살펴본 결과 평균 입사 연령은 28.9세였다. 이들은 입사 후 5.4년 후인 34.3세에 임원으로 승진하고, 이어 7.8년 후인 42.1세에 사장이 됐다. 40명은 입사와 동시에 임원을 달았고 이들 중 21명은 경력 입사이며 나머지 19명은 경력 없이 처음부터 임원으로 입사한 것으로 조사됐다.

100대 그룹 사장단 중 최연소는 올해 초 사장으로 승진한 김동원 한화생명 최고글로벌책임자(CGO)다. 1985년생인 김 사장은 김승연 회장의 차남으로 오너가 3세다.

부회장 중 가장 젊은 인물은 최근 부회장으로 승진한 코오롱 4세 이규호 ㈜코오롱 전략부문 대표이사(1984년생)이며, 이밖에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1983년생), 정기선 HD현대 부회장·홍정국 BGF 부회장(이상 1982년생), 양홍석 대신증권 부회장(1981년생)도 오너가 출신 1980년대생 부회장이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