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 치료도중 ‘꿀꺽’ 이물질 삼킴사고…4년간 112건, 고령층 “주의”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6 06:3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이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고령층을 중심으로 치과 진료 도중 이물질을 삼키는 사고가 종종 발생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6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2019년부터 올해 6월까지 치과에서 접수된 이물질 삼킴 사고 건수는 112건이다. 이는 월평균 2.1건에 해당한다. 임플란트 시술을 비롯한 보철치료 도중 발생한 사고가 82건(83.2%)으로 가장 많았고 충치 치료나 사랑니 발치, 치아 교정 등의 진료행위 중 발생한 게 30건(26.8%)이었다.

실제 임플란트 시술 도중 나사나 구조물이 기도로 넘어가 병원에서 치료받은 피해 사례가 접수된 적도 있다.

이물질이 발견된 부위는 식도, 위장, 대장 등의 소화계통이 94건(83.9%)으로 절대 다수였다. 이어 기도, 폐 등의 호흡계통이 14건(12.5%), 목이 4건(3.6%)이었다.

이 같은 사고는 주로 고령층에서 빈번한 것으로 파악됐다.

실제 전체 피해 건수의 67.9%(76건)가 60대 이상 연령대에서 발생했다. 만 14세 이하 어린이가 피해를 본 경우는 7.1%(8건)였다.

소비자원은 치과용 재료 등이 소화계통으로 넘어가면 대부분 합병증 없이 자연적으로 배출되지만, 날카로운 부품을 삼키거나 이물질이 기도로 넘어가면 위험할 수 있다며 의료진과 소비자의 주의를 당부했다. 아울러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환자 진료 시 러버댐(고무로 된 막)이나 거즈 등을 활용하고 입으로 들어간 이물질을 바로 제거할 수 있도록 흡인기를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