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장난감으로 때려”… 아내 둔기 살해 혐의 변호사 오늘 구속심사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6 07:33
  • 업데이트 2023-12-06 07:5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 이미지. 연합뉴스



아내를 둔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 국내 대형 로펌 출신 변호사가 구속 기로에 놓였다.

6일 경찰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윤재남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살인 혐의를 받는 50대 남성 A 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3일 오후 7시 50분쯤 서울 종로구 사직동의 한 주상복합아파트에서 부부 싸움 중 아내 B 씨를 둔기로 때려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내를 ‘고양이 장난감으로 한 번 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사건 현장에서 약 35㎝ 길이의 둔기가 발견됐다. 한쪽은 플라스틱, 다른 한쪽은 쇠로 돼 있는 금속 재질의 막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둔기에는 혈흔도 묻어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 당국은 “아내가 머리를 다쳤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B 씨를 병원으로 옮겼지만 끝내 숨졌다.

부검 결과, 사망한 아내 B 씨의 사인은 경부 압박 질식과 저혈량 쇼크가 경합한다는 1차 구두 소견이 나왔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약독물 검사를 통해 정확한 사인을 확인할 예정이다.

소방의 공동 대응 요청을 받고 출동한 경찰이 지난 3일 오후 9시 30분쯤 현장에서 A 씨를 긴급 체포해 전날(4일)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 씨는 경찰에 “평소 금전 문제와 성격 차이로 인한 가정불화로 인한 다툼 중 사건이 발생했다”고 진술했다.

한편, A 씨는 미국에서 자격증을 딴 한국인 변호사로 국내 대형 로펌에 재직하다 최근 퇴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부친은 검사 출신의 전직 다선 국회의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