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총선 경선서 현역 하위10% 페널티 강화, 당헌 위반” 비판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6 12:0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최고위 앞둔 이 대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실로 들어서고 있다. 곽성호 기자



중앙위 투표 하루 앞두고
“개정안건 부결시켜야” 서한


비명(비이재명)계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지도부’가 총선 경선에서 현역 의원 페널티를 강화하는 내용의 당헌 개정을 추진 중인 것에 대해 “당헌 충돌과 논리모순을 만드는 당헌 위반”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6일 박 의원실에 따르면, 박 의원은 전날 민주당 중앙위원들에게 발송한 서한에서 “오는 7일 진행되는 중앙위원회 투표에서 당헌 개정 안건을 반드시 부결시켜 주실 것을 호소드린다”며 “집행부가 편의주의적 태도로 당헌을 누더기로 만들고 원칙과 기준을 무너뜨리는 내용이므로 부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경선방법을 해당 선거일 1년 전까지 확정한다고 규정한 당헌 101조는 그대로 둔 채 ‘감산기준’만 개정한다는데, 이는 당헌 위반”이라며 “절차를 무시하고 내용적으로 모순되는 개정안은 철회돼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미 선출직공직자평가위가 구성돼 현역 의원에 대한 각종 평가가 진행됐고, 당원과 지역주민 대상 여론조사도 진행되고 있다”면서 “경기 도중에 규칙을 바꾸거나 시험 도중 배점을 바꾸는 일은 부정시비를 스스로 일으키는 불공정한 일”이라고 역설했다.

비명계 ‘공천 학살’ 우려가 제기된 ‘현역 하위 평가자 페널티 강화’ 당헌 개정 안건은 앞서 최고위원회와 당무위원회 문턱을 넘었고 중앙위 최종 의결만 앞두고 있다.

현역 하위 10% 이하는 경선 득표 감산 비율을 20%에서 30%로 강화하는 내용으로 당 안팎에선 현 지도부 기조에 동조하지 않는 ‘비명계 솎아내기’에 악용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박 의원은 “경선 규정의 유불리 문제를 떠나 원칙을 지키고 당헌을 지켜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성훈 기자 powerkimsh@munhwa.com
김성훈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