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관계 영상 지워줄게” 전 여친 협박해 돈 뜯은 30대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7 17:5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성행위 영상을 빌미로 전 여자 친구를 협박해 돈을 뜯어낸 30대가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 남성은 다른 사람인 척 행세하며 전 여자친구에게 "성관계 동영상을 가지고 있다"며 협박, 700만 원을 편취했다.

7일 수원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최나영)는 성폭력범죄처벌법위반(촬영물 등 이용 강요), 사기 등 혐의로 A(35) 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A 씨는 전 여자 친구인 피해자에게 다른 사람 행세를 하면서 "휴대전화를 해킹해 성행위 영상을 가지고 있으나 삭제하고 싶으면 돈을 보내라"고 협박해 700만 원을 뜯어낸 혐의를 받는다. 또 지난해 6~11월 비슷한 수법으로 피해자 3명을 상대로 약 3400만 원 상당을 가로챈 혐의도 있다.

그는 해당 피해자들에게 "나랑 영상통화를 하며 성행위를 하면 영상을 삭제해 주겠다"면서 성행위를 강요한 혐의도 받는다. 이 밖에도 10대 미성년자를 상대로 성폭력 범행을 저지른 혐의로도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 관계자는 "디지털 시대에 개인의 은밀한 성행위 영상 유포에 대한 피해자들의 공포감을 이용해 금전적인 이익뿐 아니라 영상통화 등을 통해 추가적인 디지털 성폭력까지 저지른 성폭력 사범에 대해 엄단하겠다"고 말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