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위 피해 맨홀에서 발견된 70대 치매 어머니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7 23:5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70대 치매 노인이 맨홀 안에 들어갔다가 반나절 만에 구조됐다. 경찰은 노인이 추위를 피해 맨홀 안으로 들어간 것을 보고 있다.

7일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6시 10분쯤 경기 남양주시 수동면에서 70대 할머니 A 씨가 외출 후 집에 돌아오지 않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평소 A 씨의 가족들은 치매를 앓고 있던 그를 집안에 설치된 CCTV로 지켜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다 당일 오전 10시 30분쯤 외출한 A 씨가 늦게까지 귀가하지 않은 것을 확인해 실종 신고를 했다.

출동한 소방관들은 A 씨 거주지 인근을 수색에 나섰다. 소방관들은 신고 접수 5시간여 만인 오후 11시 55분쯤 집 근처 맨홀 안에서 A 씨를 발견했다. 발견 당시 A 씨는 추위에 떨었으나 다행히 크게 다친 곳은 없었다.

경찰은 A 씨가 집을 찾지 못하다가 추위를 피해 맨홀 안으로 들어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기타 범죄 혐의점은 없어 가족에게 무사히 인계했다"고 말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