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핸드폰보다 차도에 고꾸라져…버스에 ‘쿵’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8 11:06
  • 업데이트 2023-12-08 22:0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버스에 깔린 40대男 사망
인도-차도 사이 펜스 없어


술을 마신 것으로 보이는 한 남성이 인도에서 휴대폰을 만지며 배회하다 차도로 고꾸라진 뒤 지나가던 시내버스에 치여 즉사한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40대 남성 A 씨를 버스로 쳐 사망에 이르게 한 50대 운전기사 B 씨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치사)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8일 밝혔다. B 씨는 지난 6일 오후 9시 45분쯤 서울 강남구 개포동 포이사거리 인근 인도에 서 있다 차도로 넘어진 남성을 버스로 쳐 사망하게 한 혐의를 받는다.

문화일보가 확보한 사고 당시 CCTV 영상을 보면, A 씨는 술에 취한 듯 비틀대며 휴대폰을 만지다 점점 상체가 숙여졌고, 이내 중심을 잃고 차도로 넘어졌다. 해당 차도를 지나던 버스는 갑자기 나타난 A 씨를 피하지 못하고 그대로 지나갔다. 사고 장소 도로는 횡단보도와 1m도 채 떨어지지 않은 곳이었다. B 씨는 경찰 조사에서 “A 씨가 도로로 고꾸라지는 순간은 인지하지 못했고, 덜컹거리는 느낌에 황급히 버스에서 내려 지나온 길을 둘러본 후에야 사람을 치었다는 걸 알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B 씨는 과속 운전은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 목격자는 “사고 당시 생긴 피 웅덩이 흔적이 다음 날 까지 지워지지 않을 정도로 끔찍한 사고였다”고 전했다. B 씨는 회사에 휴가를 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갑자기 벌어진 일이라 운전자도 황망해하고, 유족은 말을 잇지 못하고 있다”며 “블랙박스 분석 등을 통해 운전자 과실 여부 등을 따져볼 것”이라고 말했다.

전수한 기자 hanihan@munhwa.com
관련기사
전수한
주요뉴스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