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간 한국 관광객 신기록…호텔비 두배 올라 엔저 체감은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8 21:4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서 여행객들이 일본 탑승수속을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올해 일본 찾는 관광객 700만 넘어설 듯
도쿄 호텔 가격은 60만 원으로 두 배 올라



올해 일본을 찾은 한국 관광객 수가 팬데믹 이전 규모를 뛰어넘었다. 엔저(엔화 약세)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한국인이 주로 찾는 주요 관광지의 호텔 가격이 두 배 가까이 올라 엔저를 체감하기 어렵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8일 일본관광국(JTNO)의 올해 1~10월 방일 관광객 분석 자료에 따르면 1월부터 10월까지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 수는 총 552만 명으로, 같은 기간 코로나 이전 2019년의 513만 명 기록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 11월과 연말 휴가족이 몰리는 12월 숫자까지 더해지면서 올해 일본 전역을 찾는 한국인은 700만 명을 넘어설 것이라는 관측이다.

지금까지 일본을 찾은 한국인 관광객 최고치는 2018년 753만 명이었다. 2013년 245만 명이던 방일 한국인 관광객은 2015년 400만 명을 넘어선 이후 증가세를 이어왔다.

‘슈퍼 엔저’의 영향으로 해석되지만 현지 호텔 가격이 무섭게 올라 엔저를 체감하기 어렵다는 지적도 나온다. 시장 조사회사 메트로엔진에 따르면 도쿄 도심(23구) 호텔 가격(2인 1실 기준)은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당시 3만9053엔(약 34만 원)에서 2023년 8월 6만9281엔(약 60만 원)으로 77%나 올랐다.

교토 호텔 요금은 3만9000엔에서 7만3143엔으로 88% 뛰었다. 오사카와 후쿠오카, 삿포로에서도 20~30%가량 요금이 올랐다. 한국인이 즐겨 찾는 일본 관광지 가운데 호텔 숙박료가 떨어진 곳은 오키나와 나하시(-18%) 정도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 관광객이 일본에서 쓰는 돈도 크게 늘었다. 올해 3분기 일본 관광 관련 소비 총액은 1조3904억 엔으로 분기 기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