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별세”…부고문자 무심코 눌렀다가 ‘좀비폰’ 감염, 문자까지 대량 발송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8 06:37
  • 업데이트 2023-12-08 14:1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그래픽은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울산에서 부고 문자를 사칭한 스미싱(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이용한 피싱)이 확인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지난 5일 울산 한 구청 공무원 A 씨 휴대전화 번호로 ‘아버지께서 금일 아침에 별세하셨기에 삼가 알려드립니다’라는 내용의 문자메시지가 동료 공무원 등 지인 약 200명에게 무작위 발신됐다.

메시지에는 장례식장 주소가 담겨 있다는 인터넷주소(URL)도 함께 삽입됐다. 그러나 이 메시지는 실제 부고 문자가 아니었다. 첨부된 링크도 휴대전화를 악성코드에 감염시키기 위해 만들어진 가짜였다.

A 씨는 최근 지인에게서 부고 문자를 받고 링크를 클릭했는데, A 씨 휴대전화에 저장된 지인들 연락처로 똑같은 내용의 문자가 발송된 것이다. 경찰은 부고 문자, 청첩장 등 지인을 사칭한 스미싱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처음부터 URL을 클릭하지 않는 것이 가장 좋다고 조언한다.

울산경찰청 관계자는 7일 “한 개의 휴대전화를 감염시켜서 이른바 ‘좀비폰’으로 만든 뒤 연락처에 있는 지인들에게 대량으로 문자를 발송해 링크를 클릭하게 하는 방식”이라며 “링크를 누르면 휴대전화를 해킹해 돈을 출금해가는 등 금전 피해도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수상한 링크를 클릭하지 않는 것이 가장 좋고, 이미 클릭했다면 지인들에게 신속히 알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