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김포시 ‘기후동행카드’ 협약에…뒤통수 맞은 경기도 “깊은 유감”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8 20:3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오른쪽)과 김병수 김포시장이 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시-김포시 기후동행카드 참여 업무협약식에서 기후동행카드를 들어 보이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뉴시스(공동취재)



서울시와 경기 김포시가 7일 경기도와 사전 협의 없이 서울시의 기후동행카드 참여 업무협약을 체결하자 경기도가 반발하고 나섰다.

오세훈 서울시장과 김병수 김포시장은 이날 오전 9시 30분 서울시청 6층 영상회의실에서 ‘서울시-김포시 기후동행카드 참여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기후동행카드는 서울시가 내년 1월 선보이는 무제한 대중교통 이용권으로, 이번 협약은 김포시에도 기후동행카드를 적용한다는 내용이다.

내년 7월 교통비 환급 정책인 ‘The 경기패스’ 도입을 추진 중인 경기도는 서울시와 김포시의 협약 내용이 알려진 뒤 즉각 반발했다.

김상수 경기도 교통국장은 이날 오후 3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의 입장을 밝혔다.

그는 "경기-서울-인천 등 3개 시도 교통국장 회의에서 광역버스를 포함한 수도권 전체 교통 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 연구용역 추진을 합의했음에도 서울시가 경기도 일부 시군과 개별 협의를 하는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주민의 교통 편익을 위한 정책이 소속 정당의 정치적 목적으로 변질돼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서울시가 다른 경기도 내 일부 정당 소속 지자체장과 기후동행카드 참여를 위해 협상 중이라는 이야기도 있다"며 "경기도는 수도권 전체 시민에게 더 많은 혜택이 주어지는 선의의 교통정책 경쟁을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기도는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립을 위한 주민 투표를 앞둔 상황에서 여당 주도로 김포시 서울 편입 문제가 불거지자 반발하고 있다. 김동연 경기지사는 "김포 서울 편입은 선거용으로 실현성이 없고,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는 적법 절차를 밟아 실현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