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의 ‘크리스마스 인증샷 성지’…이참에 나도 인생샷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9 22:2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롯데월드타워 월드파크에 설치된 빅 위시 트리와 회전목마. 롯데물산 제공



유통업계 크리스마스 장식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롯데월드몰과 타워가 ‘크리스마스 인증샷’ 성지에 등극했다.

롯데월드몰과 타워는 ‘잠실 크리스마스 타운’ 조성 후 방문객 수가 작년보다 21% 증가했다고 8일 밝혔다. 롯데물산, 롯데백화점, 롯데월드 등 3개사가 함께 약 10개월간 준비한 잠실 크리스마스 타운은 약 6000㎡(1800평) 규모로, 빅 위시 트리, 회전목마 등이 설치된 ‘원더 위시 가든’과 겨울 정원, 크리스마스 마켓으로 구성됐다.

롯데월드타워는 지난달 10일부터 월드파크에서 약 3000㎡(900평) 규모의 크리스마스 정원 ‘원더 위시 가든’을 운영하고 있다. ‘원더 위시 가든’은 빛을 내며 날아온 크리스마스 편지를 시작으로 소원이 이뤄지는 마법 같은 이야기를 담은 공간으로, 입구인 시크릿 게이트로 들어서면 유럽풍의 미로 정원이 펼쳐진다. 5000여 개 조명으로 장식된 19m 높이의 ‘빅 위시 트리’와 겨울의 낭만을 더해주는 회전목마도 즐길 수 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롯데가 잠실에 선보인 초대형 크리스마스 타운. 롯데물산 제공



타워 앞 괴테 동상 주변 약 1000㎡(300평) 규모 공간을 정원으로 꾸민 ‘베르테르의 정원’은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나는 겨울 정원으로 변신했다. 크리스마스 트리로 많이 쓰이는 전나무, 주목, 구상나무 등을 심고 다양한 유기발광다이오드(LED) 조명을 추가 설치해 ‘별빛으로 가득한 겨울 숲’을 꾸몄다.

롯데월드몰 앞 아레나 광장에서는 25일까지 약 2000㎡(600평) 규모의 초대형 ‘크리스마스 마켓’이 열린다. 정통 유럽 크리스마스 마켓의 정취를 담은 공간으로, 겨울을 만끽할 수 있는 크리스마스 테마의 상품, 먹거리, 즐길 거리 등으로 가득 채웠다. 오는 16일과 19일에는 핀란드 북부 로바니에미 산타마을에서 온 공식 산타클로스의 포토타임 이벤트도 진행한다.

지난해보다 많은 사람이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즐기기 위해 롯데월드타워와 몰을 찾고 있다. ‘원더 위시 가든’을 조성한 11월 10일부터 지난 4일 기준 타워·몰 일평균 방문객 수는 전년 동기 대비 약 21% 증가했다. 회전목마 탑승객 또한 4일 기준 누적 약 5만 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9% 증가했다.

크리스마스가 약 2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주말 방문객 수 또한 큰 폭으로 늘어나고 있다. 12월 첫 주말인 지난 2~3일 동안 약 47만 명이 다녀갔으며, 이는 11월 첫 주말 대비 30%가량 증가한 수치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